신종코로나02/22 20시 기준

한국 확진자 433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만_빼고' 투표.. 임미리, 진중권에게!
상태바
'#민주당만_빼고' 투표.. 임미리, 진중권에게!
  • 유영안 (논설위원)
  • 승인 2020.02.1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이 경향신문 칼럼에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라는 글을 쓴 고려대 임미리 교수를 검찰에 고발하자 자한당 및 다른 야당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나 표현의 자유를 막는다며 민주당을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자 요즘 가장 망언을 많이 하고 있는 진중권까지 나서 “나도 민주당 안 찍는다, 나도 고발하라”고 조롱했다. 그러자 네티즌들이 “임미리, 진중권만 빼고 투표하라”고 직격탄을 날려 화제다. 참고로 진중권은 민주당 후보를 찍은 적이 없는 사람이고, 임미리는 안철수 측근이다.

최근 안철수 측이 주최하는 세미나에 가서 연설한 진중권은 기자들이 “안철수 캠프에 참여하느냐?”고 묻자 “그건 내 자유다.” 함으로써 사실상 캠프 참여를 시인한 바 있다. 겨우 찾아간 곳이 안철수 캠프라니 진중권의 수준을 알겠다.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교수가 특정당을 찍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선동하고 나선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인데, 이것도 표현의 자유라니 기가 막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지난주 이해찬 대표 명의로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칼럼을 통해 투표참여 권유 등 선거운동을 하는 등 각종 제한 규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출신 임미리 교수

임미리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이 고발하자 임미리 교수는 즉각 반발하며 "살이 살짝 떨리고 귀찮은 일들이 생길까 봐 걱정된다"면서도 "그보다 더 크게는 노엽고 슬프다. 민주당의 작태에 화가 나고 1987년 민주화 이후 30여년 지난 지금의 한국 민주주의 수준이 서글프다"고 밝혔다.

임미리 교수는 "민주당의 참패를 바란다"며 "그래서 민주화 이후 민주주의 역사를 제대로 다시 쓸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미리 교수는 문재인 정부가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고 했는데, 자신은 촛불혁명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묻고 싶다. 그리고 국민의 열망은 검찰개혁인데 뭐가 정권의 이해에 골몰했다는 것인가? 임미리 교수는 검찰개혁을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먼저 밝혀주길 바란다.

또한 임미리 교수는 “1987년 민주화 이후 30여년 지난 지금의 한국 민주주의 수준이 서글프다"고 말했는데, 본인은 1987년 민주화 투쟁 때 뭘 했는지 밝혀주길 바란다.

역설적으로 민주화가 되었으니까 언론이 이렇게 마음대로 떠들 수 있는 것 아닌가. 지금이 전두환 시대라면 임미리 따위가 어느 당 빼고 투표하자는 망언을 할 수 있을까?

역사학자, 교수, 언론인 중에는 일본의 장학금을 받고 활동중인 사람들이 있다. 어떤 사람은 “위안부가 매춘이다”라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마찬가지로 역사학자, 교수, 언론인 중에는 문제인 정권이 붕괴되기를 바라보는 모 재벌의 후원을 받아 말도 안 되는 글을 쓰고 연구 논문을 발표한 자들도 있다. 이들이 일제 강점기에 태어났으면 모두 일본 편에 붙어 동족의 피를 빨아먹었을 악질 친일파 노릇을 했을 것이다.

일본의 경제 침략에는 한 마디 말도 못하다가 오히려 우리 국민이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일본이 타격을 더 받자 가슴이 쓰라린 사람들이 바로 그들이다. 수구들 중에는 “문재인은 아베 수상님께 사과하라.”는 족속들도 있다. 모두 일본 장학금 받아 처먹고 하는 역적 짓이다.

대학 교수가 건전한 비판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 하지만 “민주당 빼고 투표하라”는 것은 학문의 자유나 언론의 자유와 별개로 선거개입이고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이에 대해 자한당 및 다른 야당들이 표현의 자유 운운하며 민주당을 비판하고 있으나, 그들이야말로 네티즌들의 비판을 걸핏하면 고소 고발한 작자들이다. 필자도 그들의 고소 고발에 수차례 경찰서를 들락거렸다. 모두 무혐의를 받았지만, 지금 한국은 70년 넘게 기득권을 유지해온 수구 세력, 즉 자한당, 검찰, 언론, 재벌이 4각 카르텔을 형성해 문재인 정권 봉괴작전에 돌입했다. 거기에 교수, 언론인 등 일부 지식인들이 곡학아세를 하고 있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수구들이 아무리 발악을 해도 이제 국민들이 속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 모든 게 ‘노무현 학습효과’다. 다시는 수구들의 음모에 당하지 않을 거라는 다짐이 온갖 가짜뉴스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흔들리지 않는 이유다.

공인이 언론에 특정 당에 투표하지 말라고 선동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