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지역문화주권 말살하는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지역문화주권 말살하는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즉각 중단하라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대구간송미술관 원정 재검토
  • 고경하 기자
  • 승인 2020.02.17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주권 말살하는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즉각 중단하라 기자회견 참가자 / ⓒ 고경하 기자
지역문화주권 말살하는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즉각 중단하라 기자회견 참가자 / ⓒ 고경하 기자

[뉴스프리존,대구=고경하 기자] 대구문화술혁신포럼(대표 채정균)는 17일 대구시청 앞에서‘공익감사청구처리규정 제 24조에 따라 감사실시 결정’에 따라 대구시의 간송미술관 건립중단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지역 미술관을 짓는 것은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정부가 강력히 주도하고 있는 국가문화 정책의 핵심 사업이다. 대구시는 이우환미술관 건립이 무산되자마자 대구간송미술관 건립을 추진했다.

그러나 운영방안에 대한 공무원들의 인식부재, 대구시와 간송문화재단이 체결한 계약서에 여러 문제점으로 중앙 감사원은 대구간송미술관 건립사업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구시의 간송미술관 건립계획에 따르면 땅을 내어주고 국민혈세 400억원으로 건물을 지어 운영권 및 인사권까지 간송에게 준다. 적자 발생시 49억원 한도 내에서 지원해주며 작품비는 별도로 5년간 25억원을 지급하게 되어있다.

이 모든 것을 간송문화재단에 영구적으로 위탁해 시립미술관을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대구시는 지역의 문화적 역량을 외면하고 정신적 가치를 훼손하는 이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다.

다음은 기자회견[전문]이다.

대구시는 간송미술관 백지화하고 대구 문화계 시민의 여론을 수렴하여 새로운 미술관을 건립 계획하는 것이 첫 번째 대안이 될 것이다.

두 번째 대안은 만약 대구시가 간송이 보유하고 있는 개인 콘텐츠를 활용하고 싶다면 전통을 고수하는 데이터 갤러리(브리튼)의 명칭을 사용하여, 또 다른 현대미술관으로 성공한 데이터 모던의 사례처럼 간송 브랜드만 가져와 대구 미술의 특징을 활용하고 지역민 스스로가 운영하는 <대구-간송모던> 미술관을 생각해 봄직하다.

세 번째 대안은 간송문화재단에게 간송미술관 대구분관의 일부 사무만을 위탁하는 것이다. 간송 유물을 직접 전시(상설, 기획)하고 보존하는 일부 사무만을 간송문화재단에게 위탁한다. 이 경우에 간송의 개인유물에 대한 보존, 보수비용과 기획 전시비용은 당연히 기증하지 않은 개인유물이기 때문에 그 소유자인 간송문화 측에서 부담해야 하는 조건으로 한다.

그리고 그 외 나머지 미술관 운영업무 즉, 지역 및 해외교류전 추진, 학술연구 및 유물연구, 미디어아트전시 및 개발, 새로운 작품 구입, 체험학습 카페 운영 등과 관련한 업무와 관리운영은 대구시를 비롯한 각계인사로 구성된 가칭‘대구시민 미술운영위원회’를 조직하여 시민 스스로 위탁관리 하도록 한다.

대구와 서울은 지역성이 너무나 다르다. 문화는 지역민의 자긍심과 역사를 담아내는 것이다. 외지인의 힘을 빌려야 한다는 발상은 애초에 그릇된 것이다. 그런데도 서울 곰탕집 분점을 내듯이 지역미술관을 짓자고 한다면 대구 따로국밥의 명맥은 끊어질 것이다.

이는 대구의 문화적 가치를 스스로 깎아내리는 것이다. 대구시 문화정책의 난맥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어쩌면 감사원 감사는 예정된 것이었는지도 모른다. 간송 위탁운영을 반대하는 시민 여론과 대구 문화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수렴하여 그동안 대구시가 저지른 문화정책의 잘못을 씻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똑바로쫌 2020-02-17 19:01:57
술쳐먹고 기사씀? 오타봐라 극혐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