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동선
상태바
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동선
  • 문해청 기자
  • 승인 2020.02.1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렴 증세로 수성구보건소 방문, 대구의료원 이송 후 격리, 상세 동선 조사 중
선별진료소인 대구의료원, 31번째 확진자가 격리중이다 / ⓒ 문해청 기자
선별진료소인 대구의료원, 31번째 확진자가 격리중/ⓒ문해청 기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18일 코로나 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도 발생했다고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했다.

31번째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과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수성구ㆍ동구ㆍ남구ㆍ서구 등 4개 동에서 병원과 예식장, 교회 등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확진자에 대해 1차, 2차 역학 조사를 진행한 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교통사고를 당한 확진자가 다음날인 7일 수성구 소재 새로난 한방병원에 외래진료를 받고 같은 날 오후 9시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지난 9일과 16일 오전 대구 남구 소재 대구교회에서 2시간동안 2회에 걸쳐 예배에 참석했다. 15일에는 지인과 함께 대구 동구 소재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입원 전 동구 소재 근무지인 C클럽에 출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부터 17일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기 전까지 대부분 병원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이 확진자가 이 외의 대부분의 시간은 입원실과 병원 내 물리 치료실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해당 병원은 현재 33명의 입원환자가 있어 폐쇄하지는 않고 현재 출입은 통제한 상태다. 이들 환자에 대한 후속조치를 마련한 후 폐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 시는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확진자가 다중이용시설과 교회 등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곳에 방문한 만큼 즉각 현장 대응팀을 투입해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하고 있다. 특히, 이동 경로에 포함된 동구ㆍ수성구ㆍ남구ㆍ거주지인 서구 보건소와 대구시 재난대책본부도 함께 대응하고 있다. 현재 31번째 확진자 가족은 남편과 자녀 2명이며,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대구시는 "이 여성은 최근 한달 이내 외국에 간 경험이 없다. 자차를 이용하거나 택시를 이용한 것은 확인된 상황"이라며 "이동수단 이동경로 정확히 파악해서 다시 알리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