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5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37

한국 퇴원자 6,463

중국 확진자 81,670

중국 사망자 3,327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4.15총선] 민주당 박영순 예비후보, "대전 대덕구 전략선거구 지정 반드시 철회해야"
상태바
[4.15총선] 민주당 박영순 예비후보, "대전 대덕구 전략선거구 지정 반드시 철회해야"
“이것이 더불어민주당 혁신공천 시스템인가? 공정경선 통해 민주주의 살려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2.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 예비후보(대전 대덕구)가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전략선거구 지정은  '밀실야합'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공정경선을 촉구했다. 사진은 박영순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 예비후보(대전 대덕구)가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전략선거구 지정은 '밀실야합'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공정경선을 촉구했다. 사진은 박영순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 예비후보(대전 대덕구)는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대전 대덕구 선거구를 ‘전략선거구 지정 요청지역’으로 발표한 것은 밀실야합이다”라며 강하게 비판하며 당에 전략선거구 지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이번 공관위의 결정은 그 과정 자체가 밀실야합이며 저 박영순과 당원들은 물론 대덕구민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잘못된 결정이다”며 강력하게 유감을 표명하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에게 줄기차게 말해온 혁신공천, 시스템 공천의 결과가 이런 것이었는지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할 길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전략공천 대상자로 거론되는 인물이 영입 인재도 아니고, 대덕구민들은 듣도 보도 못한 사람인데 중앙에 실력자 몇 사람이 자기 사람을 심으려고 대덕구민들의 신망을 받고 열심히 뛰고 있는 세 명의 후보를 헌신짝 버리듯 배제하려는 처사는 대덕구 당원들의 자존심에 너무나 큰 상처를 남겼다”고 규탄했다.

그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180석 운운하던 한국당이 왜 패했습니까? 공천이 아니라 사천을 했기 때문입니다. 밀실 공천은 대덕구민과 당원들의 뜻을 배신하는 구태이며 총선 필패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하고 “어제 우리 당 소속 시·구의원님들과 다수의 권리당원이 전략지역 철회와 공정경선을 촉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우리 민주당의 총선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염원하는 당원과 지지자들의 분노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며 공정경선 실시를 거듭 촉구했다.

또한 “선거가 불과 50여 일 남은 시점에서 얼굴도 모르는 후보를 내려보내 당원 간에 분열과 지역민들의 불신이 깊어진다면 어떻게 상대 후보를 이길 수 있다는 것입니까?”라며 강한 불만을 토로하며 “총선 필패로 가는 어리석은 선택을 당장 멈추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공정경선을 실시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지역에서 출마한 세 명의 후보를 공천에서 배제하려는 사유가 무엇인지, 전략지역으로 지정하여 낙하산으로 내려보내려는 사람이 상대 당의 후보를 압도할만한 경쟁력의 근거가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찬 당 대표는 앞서 지난 17일 최고위원회에서 “특정 지역 현역을 몰아내고 자기 사람을 심는 것은 혁신이 아니라 구태 공천이다”라고 강조하며 “민주당은 인위적인 교체 없이 시스템 공천심사와 공정한 경선을 통해 전체 현역의원 20% 정도가 교체될 것이다. 이런 질서 있는 혁신이 진짜 혁신공천이며 앞으로 우리 정당들이 가야 할 길이다.”라고 밝힌바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