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강원지역,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도민 불안... 군인 확진자 첫 발생까지(종합)
상태바
강원지역,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도민 불안... 군인 확진자 첫 발생까지(종합)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2.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병원 들어서는 현역군인
제주대병원 들어서는 현역군인

▶軍싸지 감염, '제주 근무' 해군 병사.. 코로나19로 인한 군인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 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에 군인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제주에 근무하는 해군 병사로 알려지고 있는 상황으로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속보가 들어 왔다.

이날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제주에서 복무 중이고 20대 해군 병사의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코로나19 확진자인 해군 병사는 최근 휴가에서 고향인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국방부 관계자는 "해군병사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신천지 신도들 예배 장면
신천지 신도들 예배 장면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환자, 총 39명으로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슈퍼전파' 사태의 중심에 서 있는 31번 확진자와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본 강원도 내 신천지교회 신도는 모두 13명으로 확인됐다. 신천지예수교는 "자체 조사 결과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6일까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강원도 내 신도는 원주 5명, 춘천 4명, 강릉과 동해 각 2명 등 모두 13명"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폐렴, 다시말해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대구지역의 신천지 집회 참여자들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에 대구 신천지 지파가 있는 강원도내에 신천지 신도들이 거주하고 있어 대구에서 집회를 마치고 강원도로 내려간 것으로 알려진 신천지 신도들로 인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0일, 강원지역에는 이날 종일 원주지역 맘카페와 SNS 등을 통해 원주와 춘천 횡성에 거주하는 신천지 신도 30명이 31번 확진자와 함께 대구교회에서 교육을 받았다는 내용들이 올라와 원주와 춘천 횡성 주민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여했다가 원주와 춘천, 횡성으로 올라간 신도들이 구체적으로 원주에 몇 명, 춘천에 몇 명, 횡성에 몇 명 등 숫자까지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원주, 춘천, 횡성에 사는 신천지 집회 참여자들이 각 지역 보건소에서 검사까지 받았다는 내용 등이 올라와 더욱 그렇다.

이에 대해 강원지역 관련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런 내용들이 사실이 아니다고 부정하고 있지만 아니다는 정확한 근거는 사실상 없다.

이날 원주시 보건소 방역대책본부는 "어제 음성 판정을 받은 대상자 8명과 이날 검사중인 대상자 9명을 일일이 확인을 했으나 이 가운데 신천지 신도는 물론 대구를 다녀온 사람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춘천시보건소도 "경북 영천지역 장례식장을 다녀왔다며 찾아온 2명에 대해 검사했으나 이상 증세가 확인되지 않았으며 신천지 신도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강원도도 "도내 신천지 신도들의 확진자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공식 통보 받은 사실이 없어 확진자 접촉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편 원주와 횡성에 거주하는 신천지 신도 30명이 31번 확진자와 함께 대구교회에서 교육을 받았다는 내용이 SNS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어 원주와 횡성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채 사실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