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소상공인살리기 범추본, '전순옥이 필요하다' 침묵 시위
상태바
소상공인살리기 범추본, '전순옥이 필요하다' 침묵 시위
  • 한운식 기자
  • 승인 2020.02.2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한운식 기자] 고(故)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순옥 전 의원(19대 비례)이 비례 대표에 이어 지역구 의원으로  재선에 도전하기로 했으나, 그 관문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허나, 험난 여정이니 만큼 그 결과물도 기대되는 모습이다.   

전순옥 전 의원이 택한 지역은 중구·성동을이다.  전 전 의원은  지난 4년간 중구·성동을의 지역위원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 곳은 21대 총선에서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예상된다. 미래통합당에서 새보수당 출신의 지상욱 현역의원이 나서고,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정호준 전 의원 등의 출마도 점쳐지는 진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순옥 전 의원,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이지수·신종화 예비후보 등이 경선을 준비해 왔다.

하지만, 민주당 공관위가 지난 18일 오후 21대 총선 전략지역에 서울 중구·성동을을 포함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이들 예비후보 4인은 본선 도전 기회조차 막히는 답답한 처지에 놓였다.

이어 19일 오전 민주당 최고위가 공관위에게 '서울 중구·성동을'  전략지역을 경선지역으로 재검토 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이들 민주당 4인 예비후보의 막힐뻔한 숨통이 다시 트였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는 소상공인살리기 범국민운동본부 소속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들이 '소상공인의 삶을 함께 고민할 전순옥이 꼭 필요하다'고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펼쳤다.

전국에서 모인 41명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30분간 일체의 발언없이 성명서를 배포하고 침묵으로만 행사를 진행했다.

시위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상황이 절박해 불가피한 집회를 가졌지만, 전국이 코로나19로 비상상황임을 감안해 당연히 마스크를 전원 착용했다. 또한, 일체의 발언을 하지 않는 침묵 항의시위를 택해 참석자와 주변 행인의 안전을 최우선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별도 배포한 성명서에서 "우리는 더불어민주당의 결정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지난 4년간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대변자로 나선 국회의원은 단 한사람도 없었다.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으로 기대는 커졌지만 당장 우리 삶과 일의 변화는 많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소상공인 정책전문가, 실행력 있는 노동학자인 전순옥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선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700만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펴기도 했다.

 

소상공인살리기 범국민운동본부 소속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들이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소상공인살리기 범국민운동본부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