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거창군,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관내 종교단체 긴급 간담회 개최
상태바
거창군,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관내 종교단체 긴급 간담회 개최
- 예배나 집회 자제 요청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02.2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군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교회‧불교‧성당 등 관내 종교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거창군
거창군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교회‧불교‧성당 등 관내 종교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거창군

[뉴스프리존,거창=정병기 기자] 경남 거창군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2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교회‧불교‧성당 등 관내 종교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대구지역 신천지 교도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져 대구와 인접 생활권인 거창 내 확산을 우려하는 군민 여론을 감안해 관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예배나 집회의 자제를 요청하기 위함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신창기 부군수는 인근 지자체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음을 알리고, 이에 대비해 관내 종교단체에서도 예방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길  요청했다.

특히, 다중이용 종교시설의 예배‧집회를 자제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고, 종교시설 내 방역‧소독의 예방조치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군은 이번 대구와 경남 내 신천지 교도 확진에 따라 관내 전파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 관련 유언비어는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군민 동요 방지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