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포항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 불안은 경계
상태바
포항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 불안은 경계
신천지교회와 전도센터 등 관련기관을 모두 소독 후 폐쇄조치, 경로당과 장애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잠정 휴관
  • 장연석 기자
  • 승인 2020.02.2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포항=장연석 기자] 포항시는 ‘코로나19’ 감염증의 지역 내 유입차단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보건소 방역대책반을 구성하여 적극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현재까지의 대응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고 있다.

포항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 읍면장회의/Ⓒ포항시청
포항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 긴급 읍면동장회의/Ⓒ포항시청

 

포항시는 지역에 있는 신천지교회와 전도센터 등 관련기관을 모두 소독 후 폐쇄조치한데 이어, 경로당과 장애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잠정 휴관하고, 외지인의 방문이 많은 읍·면지역 5일장 등은 상인회의 협조를 얻어 잠정 휴장하기로 했다.

이어 현재 남·북구보건소와 포항의료원, 성모병원, 세명기독병원 등 5개소로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를 각 보건소 내에 2개씩을 증설하여 운영하기로 하는 한편, 다중이용시설과 읍·면·동 취약시설에는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요식업 및 대중교통 종사자 등 다중과 접촉하는 근무자들에게 철저한 소독과 개인위생을 위한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또한 대구에 주소지를 두고 포항에서 과외교사로 활동한 85번 환자의 밀접 접촉자와 포항에서 첫 환자로 알려진 207번 환자의 가족들은 역학조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특히 대구지역의 추가 확진자 중 오천지역에 발생한 확진자로 알려진 환자는 오천지역의 군부대 공사를 위해 대구에서 포항으로 출·퇴근하였고, 해당 확진자가 식사를 했던 지역의 식당은 즉시 폐쇄조치 했다.

한편, 천주교계가 다음달 5일까지 미사를 비롯한 모든 종교행사를 잠정 취소한 가운데 포항기독교교회연합회에서도 당분간 전교인이 참석하는 예배를 최소화하고, 별도의 각종 행사도 취소나 자제를 요청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