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19 구로 1명, "4일동안 433명 확진· 767명 검사 중.. 성지순례 77명 참가, 9명 확진"까지
상태바
코로나19 구로 1명, "4일동안 433명 확진· 767명 검사 중.. 성지순례 77명 참가, 9명 확진"까지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20.02.22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 22일, 서울 구로구청에 따르면 구로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발표한 확진자만, 433명으로, 전날 204명에서 하루 사이에 229명이 늘어났다. 22일 하루 사이에도 오전 10시 기준 346명에서 오후 4시 기준 82명이 늘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증가 속도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확진자는 433명으로, 전날 204명에서 하루 사이에 229명이 늘어났다. 22일 하루 사이에도 오전 10시 기준 346명에서 오후 4시 기준 82명이 늘었다. 지난달 20일 국내에서 첫 환자가 확인된 후 1일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8일 31번째 환자가 확인된 후 이튿날 20명이 추가된데 이어 20일 53명, 21일 100명이 늘었다. 하루마다 대략 2배씩 증가하는 추세다.

이날 구로구청 보건소는 "(코로나19)확진자는 구로구 개봉동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조모(41:남) 씨로,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여행 가이드로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을 안내하기 위해 이스라엘을 다녀왔다. 이에 조 씨는 의성에 사는 50대 여성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왔는데 이 50대 여성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조씨도 검사를 받게 됐고 그 결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 구로구는 조씨 거주지 주변을 방역하고 동거인 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이 동거인에 대해서도 코로나19 확진 조사를 의뢰했다. 이날 구로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증가 속도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한편,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를 찾고 있다. 22일 경북도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다녀온 안동(5명)·영주(1명)·영덕(1명)·예천(1명)·서울(1명) 주민 9명은 코로나 19 확정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사진: 종교 행사중인 2020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부제 서품식=지난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부제 서품식'에 참석한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예식을 보고 있다. 2020.2.6
사진: 종교 행사중인 2020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부제 서품식=지난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천주교 서울대교구 부제 서품식'에 참석한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예식을 보고 있다. 2020.2.6

무엇보다도 사망자 수는 이날 오후 8시 기준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2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그러나 경북 경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 또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주시,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40대 남성 A 씨가 집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만성 기침이나 기관지염 증상이 있어 가끔 병원에서 진료받았다는 주변인 진술에 따라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보건당국에 검사를 맡겼다. 시는 22일 오후 2시 30분께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라는 통보를 받았다.

또한 코르나 전염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확산자가 급속도로 퍼지는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은 심각하다. 이날 오후 새로 확인된 환자 87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이가 62명, 대남병원이 3명이다. 나머지 22명에 대해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역별로는 대구에서 55명, 경북에서도 환자 14명이 새로 확인됐다. 지역으로는 강원도에서도 한꺼번에 5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이 가운데 춘천시 거주 환자 2명이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된 것으로 파악했다. 나머지 3명은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세종‧대전에 이어 오후에 울산 등에서도 환자가 잇따랐다. 집단 발병지로 꼽히는 신천지대구교회나 대남병원에서도 아직 진단검사가 진행 중인 만큼 앞으로 환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높다.

이뿐만이 아니다. 서울 확진자 수는 구로구, 강동구, 서초구 거주민 3명이 추가돼 총 24명으로 집계됐다.

일부시민을 포함한 군에서도 4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며 격리 장병이 1만3000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다행히 완치 후 격리해제된 이는 이날 1명이 추가돼 총 18명으로 늘었다. 격리 치료를 받는 이는 413명, 확진자를 제외하고 검사를 받은 이는 누적 기준으로 2만1153명이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