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천지 교회 감염 확산 부천 확진자 동선 "부산→부천→강남"
상태바
신천지 교회 감염 확산 부천 확진자 동선 "부산→부천→강남"
신천지 교회 감염 확산.. 코로나 사망자 발생, 경북 대구
대구서 부천 온 대학생 확진자는 택시 타고 대학병원 방문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2.23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부천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의 대략적인 동선을 공개했다.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녀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고강동 빌라 거주 주민 A(여성) 씨와 대구 거주 대학생으로 부천 본가에 왔다가 확진된 B(남성)씨의 동선이다.

부천시에 따르면 A씨는 이달 15일 자가용 승용차를 타고 부천에서 대구 본가로 이동했다.

16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는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자가용을 타고 부산의 한 호텔로 이동해 숙박했다.

또 이튿날인 17일 오후 10시께 자가용을 타고 부천 고강동 자택에 도착한 뒤 18일까지 계속 집에 머물렀다. 19일 오후 6시에는 서울 강남을 찾았다가 지하철을 타고 귀가했다.

A씨는 이후 20일 낮 12시 6분 부천시보건소를 방문했으며 오후 5시 40분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때도 자가용 승용차을 이용했다.

시는 A씨가 자택과 보건소에서 가족 등 4명과 접촉한 것으로 보고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대학생 B씨의 경우 20일 오후 3시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대구에서 부천시 소사본동 본가에 올라온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오후 5시 2분 택시를 타고 부천 성모병원을 찾은 그는 오후 7시 걸어서 본가로 귀가했다.

B씨는 이후 21일 오후 4시 걸어서 부천 역곡역 인근 친척 형 집을 찾았다.

그는 이 과정에서 대부분 마스크를 썼으며 택시와 자택 등지에서 접촉자 6명이 발생한 것으로 시는 파악했다.

시는 B씨가 탔던 택시를 방역한 뒤 운행 정지 조치하고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해 모니터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