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우려 ]대구 확진자 1주일 만에 457명..신천지 신도 225명 아직 ‘연락두절’
상태바
[‘코로나19’ 확산 우려 ]대구 확진자 1주일 만에 457명..신천지 신도 225명 아직 ‘연락두절’
  • 고경하 기자
  • 승인 2020.02.2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역경을 잘 이겨내시기를 소망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구에 속출한 가운데 이를 돕기 위한 각계의 온정이 잇따르고 있다.

[뉴스프리존=고경하 기자] 신천지는 전날 23일 전파를 통해 최대 피해자라는 점을 인지해달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 가운데 아직 225명이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연락두절이었던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현황과 관련, "당초 통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던 670명 중 어제 하루 동안 445명과 연락되었고, 나머지 225명에 대해서는 소재 파악을 위해 경찰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역경을 잘 이겨내시기를 소망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구에 속출한 가운데 이를 돕기 위한 각계의 온정이 잇따르고 있다.
"대구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역경을 잘 이겨내시기를 소망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구에 속출한 가운데 이를 돕기 위한 각계의 온정이 잇따르고 있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대구시는 연락이 닿지 않았던 670명 가운데 445명은 접촉이 됐고, 나머지 225명은 경찰과 협력해 소재파악 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권 시장은 신천지 교인 관리 상황에 대해선 대구시는 구군 공무원 3천여 명을 투입해 신천지 교인 9천3백여 명 전원에 대해 관리 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 2차례씩 자가격리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며 "특히 신천지교회 신도 중 의료진, 교사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대구시 공무원이 직접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