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재수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희소식, 독학사칼리지 통한 학사편입에 주목
상태바
재수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희소식, 독학사칼리지 통한 학사편입에 주목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2.2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수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희소식, 독학사칼리지 통한 학사편입에 주목ⓒ/MBC연합캠프
재수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희소식, 독학사칼리지 통한 학사편입에 주목ⓒ/MBC연합캠프

재수의 성공률은 얼마나 될까? 몇 해 전 재수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재수생 중 30%는 이전과 비슷한 성적을 유지했고, 25%는 오히려 성적이 떨어졌다. 성적이 오른 학생은 45%로 반도 되지 않았다.

주목되는 사실은 성적이 오른 학생들조차 평균 1등급도 올리지 못했다는 것이다. 성적이 오른 학생들은 평균 0.75등급이 상승했다. 5~9등급 사이에서 등급이 오르는 것은 쉽지만 2~3등급 사이에서 등급이 오르는 것은 매우 어렵다는 것을 감안하면, 재수를 통해 명문대 진학에 성공할 확률은 10%도 채 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나온다.

심지어 몇 년 전부터 대학들은 정시모집 비중을 축소하고 있다. 이번 2020년 입시에서는 정원의 30%정도만 정시모집으로 모집했으며, 앞으로는 더욱 줄어들 계획이다.

한 입시전문가는 “이러면 당연히 재수생이 누적되기 마련이고 수능은 갈수록 더욱 치열해진다. 재수 성공은 더욱 어려워 질 것이다. 따라서, 현명한 수험생이라면 수능이 아닌 다른 방법을 찾아보는 것도 답이다. 학사편입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학사편입은 4년제 학사학위를 소지한 학생들이 원하는 대학의 3학년으로 입학할 수 있는 입시 방법으로 수시나 정시모집에 비해 경쟁률이 낮고 영어 한 과목(이공계 영어+수학)만으로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공부가 쉽다.

학사편입을 위해서는 두 가지를 챙겨야 하는데, 하나는 2년 만에 학사학위를 취득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학위취득과 동시에 편입영어를 공부하는 것이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국내 학사편입 교육기관 중 유일하게 학위취득과 편입영어를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곳이다.

독학사칼리지는 독학학위 시험면제기관으로 2년 재학 동안 단 한번의 국가시험만 합격하면 4년제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시간제수업과 자격증 2~3개, 독학사1~2단계 시험까지 합격해야 학사학위를 취득하며 학점은행제에 비해 수월하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학생들의 공부를 돕는 다양한 학습지원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전문 학습컨설턴트가 상주하며 학생들에게 올바른 학습법을 찾아주는 ‘학습클리닉’과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를 졸업하고 명문대 진학에 성공한 선배들이 주기적으로 방문해 학생들을 지도하는 ‘튜터링’은 학생들의 반응이 뜨겁다.

안정적인 학사학위 취득과 다양한 학습지원 시스템의 조화를 통해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평균 90%라는 학사학위 취득률과 70%이상의 명문대 진학률을 기록한다. 입학생들의 평균 성적이 5등급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주목할만한 수치다.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는 오는 2월 말까지 신입생 추가모집을 진행한다. 입시에 실패해 재수를 고민하는 학생이라면 서울교대 독학사칼리지의 추가모집에 노크하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