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제] '테니스 여제' 샤라포바 잦은 부상, 성적부진으로 32세 은퇴선언
상태바
[국제] '테니스 여제' 샤라포바 잦은 부상, 성적부진으로 32세 은퇴선언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2.27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테니스 스타 샤라포바
러시아 테니스 스타 샤라포바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그랜드 슬램의 다섯번 우승자인 마리아 샤라포바(Maria Sharapova)는 32세의 나이에 테니스 은퇴를 선언했다.

BBC, CNN 등 외신들은 26일(현지시간) 마리아 샤라포바가 어깨 부상 후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든 점을 호소하며 은퇴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사랴포바는 “28년 동안 다섯 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얻었다. 이제 다른 지형에서 경쟁하기 위해 또 다른 산을 오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2004년 윔블던에서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던 그는 2012년 프랑스 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샤라포바는 이미 3년 전에도 은퇴를 고민했지만 은퇴 시기를 연기했다. 샤라포바는 지난 시즌에도 왼쪽 팔뚝 부상에 시달렸다. 또한 2016년 멜로 늄 양성 검사 후 15개월의 금지령을 받기도 했다.

샤라포바는 최근 부상으로 부진을 겪어왔다. 지난 1월 개최된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1회전에서 탈락했다. 지난해에도 윔블던과 US오픈에 이어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3연속 1회전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