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르나19 바이러스 재앙, 확산에 신천지는 책임져야…
상태바
코르나19 바이러스 재앙, 확산에 신천지는 책임져야…
  • 김용택
  • 승인 2020.02.27 08: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코르나 19 바이러스 발생 37일 만인 27일 4시 현재 20,716명이 검사 중이고 이들 중 1,261명이 확진자로 판명, 12명이 사망했다. 이들 환자들 중 대구에서 710명이 경북이 317명으로 전제 환자의 1,261명의 81%가 대구 경북의 신천지 교회 예배참석자들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확인됐다. 최초의 진원지가 신천지교인 31번 환자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으나 이 정도라면 정부가 일찍이 전체교인의 명단을 확보해 동선을 확인해 차단했다면 이 정도로 급격하게 확산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한민국이 멈춰 섰다. 멈췄다는 표현이 이상하게 들릴지 몰라도 코르나19 발생 28일 현재 우리의 현실이 그렇다. 마스크나 손소독제 알콜이 동이 나고 식당에는 손님들이 없다. 유치원과 초중고학생들의 개학이 연기되고 학원도 문을 닫았다. 국회 본회의가 취소되고 재판도 줄줄이 연기 되는가 하면 국회 본관도 폐쇄했다. 대부분의 영세 상가들은 찾는 사람이 없어 개점 휴업상태다. 한국인을 입국 하지 못하도록 금지 또는 제한한 국가가 27개 국가로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매주 광화문에서 빠짐없이 하던 태극기부대 집회조차 금지 당하는가 하면, 대구로 가는 버스까지 중단됐다는 보도다.

<건전한 종교과 사이비 종교>

사람들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교회)를 이단이라고 한다. 종교인들은 ‘기성 종교의 정통 교의에서 많이 벗어난 교리, 주의, 주장’을 하는 종파를 이단(異端)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기독교 정통교단이 분류한 이단을 보면 신천지, 다락방(세계복음화전도협회), 구원파, 하나님의교회(안상홍증인회, 하나님의교회세계복음선교협회), 큰믿음교회(변승우), 통일교, 지방교회,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안식교(제칠일안식교예수재림교), 예수중심교회(이초석), 만민중앙교회(이재록), 여호와의증인… 과 같은 종파를 이단으로 분류해 놓고 있다.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의 입국 제한으로 두바이에서 머물던 한국인 신혼부부 관광객이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020.2.26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의 입국 제한으로 두바이에서 머물던 한국인 신혼부부 관광객이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020.2.26

이들이 왜 이단으로 분류되는가? ‘인간관계가 배타적이며, 교주중심적 맹목적 신앙으로 교주의 카리스마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갖고 있다. 창시한 후, 점점 교주를 노골적으로 신격화하거나 자신들만의 공동체에 대한 절대적 결속되어 있는 교파’를 정통교단에서는 이단으로 정의했다. 또 신자들이 이 교단에 빠져 가정을 팽개치거나 교주가 교리를 빙자하여 신도들을 성폭행하는 경우, 거액의 헌금을 강요하여 신도들의 재산을 갈취하고, 교주가 부를 축적하는가 하면 교리를 강조하여 법과 사회 질서를 붕괴시키는 교회가 그렇다. 이단교회의 특징은 자신들의 종교에만 구원이 있다는 것을 강조해 사회상규나 건전한 윤리관이 결여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신천지교는 1984년 카리스마적 교주인 이만희가 세운 종교로, ‘새로운 세상’이라는 의미의 이 교회는 세계적으로 24만명 정도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천지교는 교주 이만희씨는 자신을 사도 요한격인 사명자, 요한계시록의 알파와 오메가, 보혜사 성령, 인치는 천사라고 한다. 자신을 성부 성자 성령 3위의 하나라고 신격화 하고 있다. 보혜사인 자신을 만나야 영생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신천지나 통일교와 같은 교단에 관심이 없다. 신천지교회나 이단으로 지목당한 교회가 헌법에 보장된 신앙의 자유를 누리는 것에 대해 왈가왈부할 생각이 없다. 그러나 이들의 교리나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다면 당연히 책임을 물어야 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의하면 이번 코르나 19 바이러스가 나라가 멈춰 설 정도로 온 국민에게 불안과 공포를 주고 경제적으로 혹은 해외 신인도까지 급격히 추락하는 현실을 만든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렇다면 당연히 더 이상 확진자가 늘어나지 않도록 정부에 협조하는 게 도리다. 그런데 신천지교는 어떤가? 발생 두 달이 지나서야 겨우 정부의 요구에 못 이겨 내놓은 명단조차 교육생들을 제외한 9천330명의 명단만 내놓은 상태다. 울산의 신천지교회는 명단조차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신천지 교회에 다닌다는 게 부끄럽다면 다니지 말아야 할 텐데 이름이 노출되는 것을 꺼린 교인들이 예배에 참석하고도 감추거나 잠적해 화를 키우고 있는 실정이다. 온 국민들이 불안과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 신천지교는 종교인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정부에 적극 협조해 더 이상의 불행을 막아야 할 것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혜연 2020-02-27 12:34:32
방금 이때까지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빤스먹사 전광훈이 구속된직후 이제서야 범투본집회를 취소하겠다는 방침을 내렸대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