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낙연 전 총리까지 '포교' 활동 접근 시도했다.. 정운현 전 총리비서실장의 증언
상태바
신천지, 이낙연 전 총리까지 '포교' 활동 접근 시도했다.. 정운현 전 총리비서실장의 증언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20.02.29 1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현 전 국무총리비서실장 ⓒ연합뉴스
정운현 전 국무총리비서실장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 이만희 총재가 이끄는 신천지가 과거 총리까지 포섭하려했던 목격담이 나놨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보좌한 정운현 전 총리비서실장이 29일 "신천지가 내각을 총괄하는 국무총리조차도 포섭 대상으로 삼았다"며 총리실 근무 당시 직접 겪은 목격담을 소개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신천지의 고위급 인사 포섭 시도 목격담'이라는 글과 함께 신천지 관계자와 나눈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정 전실장은 신천지가 각 분야 인사들을 포섭해 자신들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이용하고 조직적으로 관리해왔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이는 분명한 사실"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르는가 하면 정 전 실장의 설명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8월 자신들이 남북통일과 세계 평화를 위해 활동하는 민간단체라며 이 전 총리의 면담을 요청하는 여성 1명과 남성 2명을 만났다. 이들은 신천지 위장조직인 'HWPL(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 적힌 명함을 가졌는가 하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사진이 가득 실린 신천지 행사 화보도 갖고 있었다고 한다.

과거 신천지는 이낙연 전총리를 대상으로 포교활동을 하려 했다.

이와관련 정 전 실장은 "이만희 총회장 사진을 보고서 이 단체가 신천지 소속임을 알게 됐다"며 "총리가 일정이 바쁜 데다 공식 행사가 아니면 특정 종교 교단 관계자를 만나지 않는다고 정중하게 설명하고 돌려보냈다"며 면담이 불발됐다고 말했다.

그런데 제차 지난해 11월 그들은 다시 정 전 실장에게 연락해 이 전 총리와 사전 연락이 됐다며 재차 면담을 요청해왔지만, 확인 결과 거짓이었다고 한다.

신천지는 교묘히 포교 활동에 있어 "총리와의 만남을 간청드리는 것"이라며 면담 목적에 대해 "신천지로 가는 것이 아니라 국민으로서 평화에 관한 대화를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정 전 실장이 전했다. 정 전 실장은 "결국 총리와의 면담 약속이 잡혔다고 한 것도 거짓말이었고, 방문 목적도 순수하지 않았다. 그들은 총리 면담을 통해 총리를 포섭한 후 자신들의 세력 확대나 영향력 과시용으로 이용하려 했던 것 같다"며 "이때도 총리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자가 2020-02-29 23:28:20
기자가 무지렁이인가?
왜 신천지교회의 선전활동을
불교용어인 '포교'라고 쓰나?

생각 좀 하고 용어선택하세요!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