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4일 민주당·청·정회의 코로나19 대응과 마스크 수급 등 대책 논의예정
상태바
4일 민주당·청·정회의 코로나19 대응과 마스크 수급 등 대책 논의예정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3.04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원규 기자] 한달이 넘게 지속되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4일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심각해진 경북과 대구를 포함하여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를 열어 마스크 수급 등 국민 불편사항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대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를 매주 수요일로 정례화한 이후 첫 회의다.

앞서 대책위를 구성한 회의에는 당에서 이낙연 코로나19 재난대책안전위원회 위원장과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기동민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 간사 등이 참석한다.

또한,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청와대에선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자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