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경기도 불법 주정차 문자알림 서비스 통합, 걸림돌은?
상태바
경기도 불법 주정차 문자알림 서비스 통합, 걸림돌은?
전국 134개 지자체에서 선진 교통 서비스로 각광
경기도 31개 지자체중 28개 지자체에서 시행중
방식이 다른 2개의 시스템으로 인한 서비스 통합 걸림돌, 해법은?
  • 임새벽 기자
  • 승인 2020.03.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경기=임새벽 기자] 불법 주정차 구역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부득이하게 주·정차한 차량의 차주에게 미리 불법 주정차 구역임을 안내하고 자발적인 이동주차를 유도하여 원활한 교통흐름과 불법 주정차로 인한 각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있는 이른바 ‘불법 주정차 문자알림 서비스’가 선진 교통행정 서비스로 각광을 받고있다.

우리나라 전국 134개 지자체에서도 현재 구축 운영 중에 있으며 이중 경기도는 31개 지자체중 안성시, 가평군, 연천군을 제외한 28개 지자체에서 시행중에 있다.

지난 2000년 I사에서 국내 최초로 서울 동대문구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서비스가 시작된지 11년이 지난 현재 서비스에 대한 요구사항으로 서비스 통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인천광역시와 대구광역시는 동일 시스템을 통합적으로 구축하여 한 기초단체에 서비스를 신청하면 동일 광역시내에서는 어느 기초단체에서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반면, 경기도는 지자체가 각각 운영을 하고 있어 통합에 대한 이슈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경기도에는 본 서비스를 최초로 개발한 I사외에도 방식이 다른 G사의 제품을 활용중인 지자체가 있고 서비스 가입방법 편의성 제공부터, 카메라 인식률 문제 해결 방안 차이까지 다양한 기능과 기술력 편차가 크고 지자체간 이해관계가 달라 시스템 통합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경기도 지자체중 I사의 제품을 활용하는 곳은 19곳이며, G사의 제품을 활용하는 곳은 9곳으로 확인됐다.

취재중 인터뷰에 응한 한 시민에 따르면 "불법 주정차 서비스를 가입하기 위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편리하게 도움을 받았으나, 몇 개의 지자체가 등록되어 있지 않아 문의를 하니 전혀 다른 업체라는 설명을 듣고 좀 더 세심한 서비스가 아쉬웠다."며 "인천은 한곳의 구청에 서비스를 신청하면 다른 구청에서도 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데, 경기도도 그런 서비스가 되길 기대한다."고 통합 서비스에 대한 필요성을 주장했다.

취재결과 광역단체 통합 경험을 통해 기술적인 부분은 해결이 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어 경기도와 지자체에서 의지가 있으면 사업은 어렵지 않게 추진될것으로 예상되어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