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1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887

한국 퇴원자 5,567

중국 확진자 81,554

중국 사망자 3,312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원순, 음성 판정 신천지 교인에게 혈액검사 요구…'방역 실패' 비난 여론 거세
상태바
박원순, 음성 판정 신천지 교인에게 혈액검사 요구…'방역 실패' 비난 여론 거세
대권에 눈멀어 방역은 등한시?
  • 김현무 기자
  • 승인 2020.03.20 10:11
  • 댓글 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온 구로 콜센터 직원(신천지 교인)이 서울시에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PxHere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온 구로 콜센터 직원(신천지 교인)이 서울시에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PxHere

[뉴스프리존=김현무 기자] 서울시가 구로 콜센터 '코로나19' 확진자의 최초 전파자를 찾겠다며 이미 음성 판정을 받은 서울시 거주 신천지 교인 1명에게 혈액검사 받을 것을 추가로 요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는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진 구로 콜센터 직원 5명 중 경기도 거주자 4명을 제외하고 서울시에 거주하는 1명에 대해서만 과거 감염력을 평가하겠다며 혈액검사 받을 것을 지난 15일 추가로 요청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구로 콜센터 집단 감염에 대해 전체 직원에 대한 검사를 시행하고 확진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이 같은 박 시장의 행보에 대해 여론은 조금씩 등을 돌리는 모양새다.

콜센터 관련자 총 1115명 중 0.4%에 해당하는 신천지 교인 5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이들 5명이 교인이라는 것에 더욱 치중하는 모습을 두고 방역 실패의 책임을 신천지로 전가하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뒤따른다.

구로 콜센터 직원(신천지 교인)은 "음성 판정을 이미 받았는데 지난 17일 혈액검사를 받았고, 3주 뒤 또 전혈 채취를 받으러 가야 한다. 내가 이러한 검사를 왜 받아야 하는지 채혈하는 임상병리사에게 물어봤지만 아무도 답변하지 못한다"며 "검사 받는 자체도 엄청난 스트레스다. 3주 동안 집에만 갇혀 있어야 한다. 입장 바꿔 놓고 생각해봐라"고 호소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고 하는데 서울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신천지 교인이라는 이유로 차별대우를 받고 인권을 무시당하는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다"며 "서울시민이기에 다른 사람은 몰라도 최소한 시장이라는 사람은 이러면 안 되지 않느냐. 방역 조치에 너무 실망스럽다. 이러한 조사 방식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원순 시장은 그간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신천지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해오며 강제 조사 및 살인죄 고발, 이만희 총회장이 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새하늘 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에 대한 법인 취소 추진 등 각종 조치를 해왔다.

지난달 25일에는 종교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신천지는 일종의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소굴"이라며 "교인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고, 그것이 과연 정확한 것인지. 그렇지 않아서 큰 문제"라고 불신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신천지와 구로 콜센터 확진자의 연관성을 입증하기 위해 벌인 '무리한 검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검찰과 중앙안전대책본부 등이 자체 파악한 신도 명단과 신천지 측이 처음에 정부에 자진 제출한 명단은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박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사실과는 거리가 먼 일방적인 주장에 그쳤다.

지적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서울시가 시 거주 신천지 교인 3만 8250명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벌인 이래 확진자는 현재 총 2명이다.

서울시는 연락 두절 자를 제외하고 3만 8119명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에서 1697명을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이중 약 90%는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0명은 검사 예정 및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3만 8250명 중에서 2명은 0.005%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결과가 나오지 않은 20명이 모두 확진자로 판명되더라도 0.06%다. 완전히 헛다리를 짚은 셈이다.

박 시장의 이러한 행보를 놓고 일부 여론에서는 차기 대선을 위한 포석으로 엮기도 했다. 3선 시장으로서 마지막 도전 관문인 대권을 향한 초석 다지기의 움직임이라는 분석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영호 2020-03-22 20:33:40
다른 집단 감염에 대한 대처가 있엇으면 좋겠네요

ㅡㅡ; 2020-03-22 19:06:35
아니면 다행인거지 왜

클라쓰 2020-03-22 17:23:00
어떻게든 양성이 나오길 바라는것 같네

김수현 2020-03-22 15:23:42
그 와중에 협조하신건가 결국. 같은 사람으로서 보기 불편하다

서보경 2020-03-22 11:14:59
그건 쫌 아니지 않나요? 무슨 기준인지모르겠네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