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통합당 김근식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열린민주당 비례 출마, 새로운 투자처 찾았나?"
상태바
통합당 김근식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열린민주당 비례 출마, 새로운 투자처 찾았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3.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미래통합당 선대위 김근식 대변인은 22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나선다고 한다”며 “‘관사재테크’와 ‘영끌대출’로 유명한 부동산 투기 의혹 대변인이 새로운 투자처를 찾은 셈이다”라고 논평했다.

사진은 미래통합당  선대위  김근식 대변인(오른쪽 두번째)모습 ⓒ 최문봉 기자
사진은 미래통합당 선대위 김근식 대변인(오른쪽 두번째)모습 ⓒ 최문봉 기자

김 대변인은 “무소속 출마보다 그편이 ‘정치적 시세 차익’이 크다고 본 것 같은데, 여기저기 눈치보며 무임승차 노리는 모양새가 참 구차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언론 개혁 운운하며 출마 이유를 밝혔던데 그에게 묻고 싶다. 왜 갑자기 불출마를 번복했는가?”라고 지적하며 “먼저 본인의 반 언론적 행태에 대해 차분하게 반성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아무리 ‘내로남불’ 정권의 대변인이었다고 해도 ‘현직 기자의 청와대 직행’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던 그가 입에 담을 수 있는 말은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김 대변인은 “본인이 고양이인지? 쥐인지? 헷갈리니 자꾸 ‘고양이 목에 방울’ 같은 이야기를 하는데, 신발끈 보다 먼저 염치의 끈을 묶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