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착한임대인 운동 가평군 전역서도 확산
상태바
착한임대인 운동 가평군 전역서도 확산
- 소상공인 위해 관내 건물주들, 자발적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 확산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0.03.2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청 전경
가평군청 전경./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 경기=고상규 기자]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임대인들의 자발적 임대료 인하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착한 임대인 운동'이 경기 가평군 전역에서도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다.

23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관내 건물주들의 자발적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이 군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참여 건물주에 대해 우수사례 발굴과 언론홍보, 정부 포상 등 지원사업 참여시 우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임대료 인하 운동에는 가평잣고을 시장을 비롯해 가평향교, 가평신협, 개인 등이 참여, 상생속 고통을 분담하며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가평잣고을 상인회의 경우 지난 5일 시장내 88청춘열차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상인들에 한해 이달 한 달 간 임대료 전액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앞서 군은 지난해 9월 팔팔한 청춘들이 팔팔한 먹거리를 실은 가평잣고을 시장 '청춘 팔팔열차'푸드박스몰(3m*2.4m) 8동을 개장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가평신협도 3월분 임대료 100% 전액을 면제키로 약속했으며, 가평향교 소유의 4개 점포에는 각각 20%를 인하키로 했다.

이와 함께 가평읍 읍내리 한 점포는 임대료 35% 인하, 설악면 개인 건물주는 올해 말까지 30%만 받기로 하는 등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한편 군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지역화폐인 '가평사랑상품권'을 이달부터 4개월간 10%할인해 판매하고 경영자금 해소를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금 확대 및 지원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군은 감염병 여파로 위축되고 있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평잣고을시장, 청평여울시장, 조종상가번영회 등 상인회와 함께 시장주변 소독과 방역작업에 나서고 있다.

지역별 상가번영회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에서 지원받은 소독약품과 그동안 모아온 상인회비로 마련한 방진복, 소독액, 분무기 등을 구입해 상점가를 돌며 내·외부 소독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또 전국에서 모이는 상인들과 지역주민들의 접촉을 막고자 잠정 휴장에 들어간 가평·설악·청평 지역 민속 5일장 주변은 물론 군에서 지원하는 방역활동에도 참여하는 등 경제의 허리라고 불리는 소상공인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안전한 상권 조성에 하루하루 전쟁을 치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착한 임대인 운동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며 한다”며 “병·의원, 영화관, 프렌차이즈 업종, 공연 관련업, 예식업, 식당, 교육서비스업 등 코로나19로 영향을 받는 전 업종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