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1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887

한국 퇴원자 5,567

중국 확진자 81,554

중국 사망자 3,312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19로 힘든 정국, 바르지 못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정보 출처 먼저”
상태바
“코로나19로 힘든 정국, 바르지 못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정보 출처 먼저”
누적 확진자는 9037명으로 집계.. 사망자 120명
軍까지 뚫은 확진자 총 24명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20.03.2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 군까지 뚫린 코로나19,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가 4명이 늘어나 24명이 됐다. 그런가하며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76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9천명을 넘어섰다. 전날 증가한 64명보다 소폭 늘었지만 사흘째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로써 총 누적 확진자는 9037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발생분포를 보면 ▲서울 4명 ▲부산 2명 ▲대구 31명 ▲인천 1명 ▲경기 15명 ▲충북 1명 ▲경북 1명 ▲경남 1명 등이다.

이날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대구 7명·경북 1명·경기 1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코로나19로 숨진 국내 환자는 120명으로 집계됐다.

그런데 안좋은 정보까지 국내에 나돌면서 긴장상태이다. 이와관련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최근 코로나19에 관한 잘못된 정보가 감염병처럼 퍼지는 ‘정보 감염증(인포데믹)’ 현상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이제는 주변사람의 소문, SNS, 포털 사이트와 유튜브 등 온라인 및 언론매체에서 제공하는 정보의 출처가 신뢰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브리핑하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브리핑하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인포데믹(infordemic)’이란 정보(information)와 감염병유행(epidemic)의 합성어로,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과도한 정보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틀린 정보와 맞는 정보가 뒤섞여서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올바른 정보를 선별하기 어려운 상황’을 뜻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가짜뉴스나 악성루머가 퍼지는 현상에 사용되는 용어로, 경기도 한 교회의 ‘소금물 분무 사고’와 가정에서 일어난 ‘메탄올(공업용 알콜) 중독사고’가 대표적이다.

방대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의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욱 위험하다”고 주의를 당부하면서 “의심스러운 정보를 접했을 때 출처를 먼저 확인하고, 과학적으로 검증된 내용인지, 방역당국과 감염병전문상담 등을 통해 사실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전국미디어리터러시교사협회(KATOM)에서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정보이용능력 가이드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정보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불필요한 공포와 불안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정보 출처 확인하기 ▲미디어 생산자의  관점에 따라 정보왜곡이 있는지 여부 확인하기 ▲의학정보는 전문가의 견해인지 확인하기 등이 필요하다.

또한 ▲특정 지역·집단에 대한 차별, 혐오 표현은 걸러서 보기 ▲부정확한 소문, 거짓정보 공유하지 않기 ▲미디어 이용시간을 정해놓고, 휴식시간 갖기 등 올바른 미디어 정보이용을 설명하고 있다.   

코로나19 시기를 이겨내는 미디어리터러시 백신 10가지.
코로나19 시기를 이겨내는 미디어리터러시 백신 10가지.

한편 유명순 서울대보건대학원 교수팀의 ‘코로나19 정보이용 행태관련 조사’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 동안 코로나19 관련 정보와 뉴스를 얼마나 찾아봤는가’라는 질문에 ▲자주 찾아보았다(74.8%) ▲가끔 찾아보았다(20.9%) ▲거의 찾아보지 않았다(3.8%) ▲전혀 찾아보지 않았다(0.5%) 순으로 나타났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