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주비전대, 갑질 학사비위 의혹 ··· 사태 파악 뒷전 '법적조치' 엄포만
상태바
전주비전대, 갑질 학사비위 의혹 ··· 사태 파악 뒷전 '법적조치' 엄포만
과목 배제에 연구논문 작성 지시
지인 및 인척들 수업 불참에도 학점 줘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3.2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비전대학교 A교수의 갑질, 논문 지도교수 변경, 교수업적평가서류 오기재, 외부출장 보고서 허위 작성 등 비위 의혹이 불건진 가운데 학교 측은 상황파악은 커녕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은 전주비전대 전경)/ⓒ전광훈 기자
 전주비전대 전경   /ⓒ전광훈 기자

[뉴스프리존,전북=전광훈 기자] 최근 전북도내 대학가에 교수 갑질과 성범죄 문제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화이트컬러’ 범죄에 대한 심각성이 극에 달했다는 지적이 팽배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주비전대학교 A교수의 갑질과 학사 비위 행태가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교수는 같은 과 교수의 수업을 배제하는가 하면, 자신의 연구논문을 대신 작성케 하는 등 상식 밖의 행동을 서슴치 않았다.

특히, 인척이나 지인 등이 수업에 참석하지 않았음에도 학점을 주는 등 교수로서 자격이하의 행태를 보였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질 않았다.

A교수의 학과장 장기 집권 행태도 드러났다.

실제 A교수는 전임강사를 학과장에 앉혔으며, 이듬 해  A교수는 또 다시 학과장 자리를 꿰찼고 이 후 4년간 자리를 지켰다.

이밖에도 A교수는 교수업적평가서류 오기재 및 조작에도 손을 뻗었다.

박사논문 지도교수를 본인 이름으로 기재해 업적평가를 높이는가 하면, 외부 출장보고를 허위 작성하는 등 비위행위를 지속적으로 자행했다.

더 문제는 이번 사안을 접근하는 학교 태도다.

사태파악은 커녕 "기사를 내려라", "법적조치 하겠다" 등 언포만 늘어놓았을 뿐 문제 해결을 위한 그 어떤 조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비전대가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할 뿐 자정 노력을 위한 자구책 마련에는 손을 놓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교육부 차원의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해 정부는 사립학교 부정·비리를 담당하는 전담조직을 구성, 사학에 대한 감시 기능을 강화했다.

'교육신뢰회복추진단'을 출범, 사학의 비위가 드러날 경우 수사 의뢰·고발 등을 통해 바로 잡겠다는 게 목적이며, 추진단은 실제 학사관리를 부정하게 운영한 모 대학을 적발해 수사의뢰를 비롯해 관련자 징계, 학점 및 학위 취소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번 비전대 A교수의 비위 행위 중 학사 관리 문제점도 포함돼 있는 만큼, 학교 차원의 강도 높은 감사가 필요하지만, 학교 측은 쉬쉬하며 '제 감싸기에'만 급급할 뿐, 대책 마련에는 손을 놓고 있다.

특히, 학사 관리 부정은 수업참여에 열을 올린 학생들의 노고를 깡그리 무시한 비도적이며 상식밖의 행동으로, 이를 바로 잡기 위한 비전대의 조속한 대책 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

한 대학 관계자는 "비리가 없어야 하는게 당연하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의 일탈로 대학 내 문제가 드러난다면 대학이 사태 수습을 위해 조사단을 구성하는 등 실체 파악에 즉각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지난해 전북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사학 비리가 터져나오면서 교육부가 이를 근절하기 위해 암행 성격의  '교육신뢰회복추진단'을 꾸리는 등 칼을 갈고 있다.

당시 추진단 출범을 두고 교육부는 일반대, 전문대 등 국내 대학은 약 400개교로 이중 약 80%가 사립으로, 사학비리 등에 감시 기능 필요를 언급한 바 있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도 전주비전대학교는 A교수의 비위 행위에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교육부 차원의 감사 착수가 시급해 보인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