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야, 후보등록 첫날....민주당 ‘코로나 극복’ VS 통합당 ‘정권심판’ 격돌!
상태바
여야, 후보등록 첫날....민주당 ‘코로나 극복’ VS 통합당 ‘정권심판’ 격돌!
- 민주당, ‘코로나19 재난극복 및 경제피해 최소화에 총력, 유권
자 표심 공략’
- 통합당, ‘ 문 정부 심판론 쟁점화 및 김종인 신임 선대위원장 영
입 경제실정 부각 전망’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3.26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여야 정당이  4·15 총선 후보등록 첫 날인 26일 격돌하며 총력 선거전에 돌입했다.

사진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최문봉 기자
사진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최문봉 기자

이번 총선은 의회 권력의 재편과 함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갖고 있으나 코로나 19 사태가 선거 이슈로 급부상하면서 전체적인 선거분위기는 '코로나 총선'으로불리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재난대응이 미국 등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부각하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조치와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당력을 모으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또한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재난대응 과정에서 정부의 재난대응 문제점과 정부의 경제·외교·안보 등 정책 실패를 쟁점화하며 정권 심판론에 당 총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26일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영입하면서 문 정부의 경제실정을 부각하며 총선 전략에 초점을 맞추고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코로나19 재난대응으로 평가를 받을 것이라는 판단아래 26일 코로나19 국난극복위 실행회의를 이어갔다. 이는 집권 여당으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인식과 함께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나쁘지 않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해외 입국자 관리가 최대 과제다. 과감한 입국 검역 체제가 필요하다"며 방역 당국에 비상한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경제를 포기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막는 나라는 전 세계중 한국 뿐이라며 방역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며 "코로나19 한국식 방역은 세계 각국의 표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코로나 사태로 묻힌 '정권심판론'을 쟁점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는당면한 코로나19 재난대응도 큰 문제지만, 이번 총선에서 문 정권의 심판론을 제기해 총선에서 승리해 대선의 우위점을 차지하려는 정치적인 포석이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황교안 대표는 26일 후보 등록을 마치고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면서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래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신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면서 이번 총선에서 문 정부의 경제 심판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미래통합당의 신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오는29일부터 선거 전략을 총괄하고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경제위기 극복 방안을 제시하면서 문재인 정권과 각을 세울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