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편파성논란 채널A·TV조선 종편 재승인 '보류'…野, 언론탄압
상태바
편파성논란 채널A·TV조선 종편 재승인 '보류'…野, 언론탄압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20.03.2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26일 다음달 말 승인유효기간이 끝나는 종편 <TV조선>과 <채널A>에 총점 1000점 중 각각 653.39점과 662.95점으로 재승인을 보류했다. 그러나 <YTN>과 <연합뉴스TV>에 대해선 재승인을 의결됐다.

이와관련 심사과정에서 650점 미만이면 조건부 재승인 또는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방통위는 이날 서면회의후 보도자료를 통해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와 심사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서는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 편성·보도의 독립성 강화 등을 위한 계획을 확인한 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재승인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 총점 1천점 만점에 <TV조선>은 경우 중점심사사항에 해당하는 ‘방송의 공적 책임’에 대한 평가점수가 210점 중 104.15점에 그쳐 50%에 미달했다. 중점심사사항이 배점의 50% 미달인 경우 650점 이상이어도 재승인 거부가 가능하다. 이어 <채널A>는 109.6점을 기록했다. 방송프로그램의 공익성 확보계획 적절성 항목에서도 190점 중 TV조선은 103.9점, 채널A는 103.5점을 기록해 낮은 지표를 보였다. <연합뉴스TV>는 657.37점을 획득했다. 재승인 커트라인인 650점 이상을 모두 받은 셈이다.

두 방송 <TV조선><채널A>는 ‘방송의 공적 책임’ 평가점수 미달로 승인유효기간이 만료되는 4월 말까지 재승인을 받기 위해 가시적인 계획을 내놔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합격점을 얻은 <YTN>과 <연합뉴스TV>는 승인 유효기간은 4월1일부터 2024년 3월31일까지 4년간이며, 결국 <TV조선>과 <채널A>의 ‘보류’ 사유는 2011년 12월 개국 이후 끊이지 않았던 보도 시사프로그램의 편향성 문제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도 두 방송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 비판을 목적으로 각종 왜곡·과장 보도에 나서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방통위는 “특히 <TV조선>에 대해서는 중점심사사항과 관련해 심사위원회가 지적한 문제점에 대한 해소계획과 추가 개선계획을 청문 절차를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며 엄중한 심사를 예고했다.

한편, 연합뉴스TV에 연합뉴스TV의 광고영업을 연합뉴스가 대행하지 않도록 하는 재승인 조건을 부과했다. 이번 재승인 심사는 5개 분야의 전문가 13인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월16일부터 4박5일 간 진행했다.

또한, 연합뉴스TV는 6개월 안에 이에 대한 해소계획을 방통위에 제출해야 하며, 지난 19일 KBS라디오 ‘라이브 비대위’에 출연한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종편 재승인 여부와 관련, “원칙에 따라서 결과를 내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 박형준 위원장은 27일 당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정권 들어 민주주의를 내세우며 비민주 행위를 서슴치 않는 일들을 숱하게 봤다"라며 " TV조선과 채널A가 총점에서 승인 요건을 충족했는데도 26일 방통위는 공정성 문제를 들어 재승인을 보류했다, 그것도 총선 직후인 4월 20일까지 보류"라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방통위의 보류 결정은) 좌파 진영 인사들로 채워진 평가단의 의견을 근거로 했다"라며 "의도는 뻔하다, 선거 때까지 비판 매체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