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19 '완치자', '확진자 수' 추월
상태바
코로나19 '완치자', '확진자 수' 추월
'전날 완치 격리해제 4천 528명, 격리,치료 중 환자 4천 665명 집계'
질병감염전문가, “완치자 증가는 긍정적 신호, 하지만 치명률 지속돼 경계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3.2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 수가 연일 수백명씩 나오면서 격리돼치료중인 확진자 수를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은 4천 528명으로, 격리 상태에서 치료 중인 4천 665명에 근접하는 한편 완치율 5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자료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이는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 수가 연일 늘어나는 가운데 하루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은 둔화된것이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국내 완치자는 이달 초부터 하루 수십명씩 나오기 시작했고, 최근 2주 동안에는 하루에 100명 이상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 결과 코로나19 완치율은 지난 15일 일10.21%로 두 자릿수에 진입한 이래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지난 19일 22.73%, 22일 32.7% ,25일 40.8% 등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는 전날 기준 완치율은 4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2명 중 1명꼴로 완치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질병감염전문가들은 “ 완치자가 증가하는 것은 긍정적 신호다. 하지만 치명률 역시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진단했다.

또한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센터장(서울의대 감염내과 교수)은 "코로나19로 격리 치료 중인 환자의 감소는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내려왔다”그러나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증가했던 점을 고려할때 내달 초까지는 사망률이 지속해서 높아질 수 있다”며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