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창근 하남시 후보 "이현재 후보 네거티브 선거전 멈춰야"
상태바
이창근 하남시 후보 "이현재 후보 네거티브 선거전 멈춰야"
- 30일 성명서 발표... “ 분열과 반목을 조장하더니 이제는 금도마저 넘어섰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3.3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경기 하남선거구에 출마한 이창근 미래통합당 후보/ⓒ뉴스프리존
4.15 총선 경기 하남선거구에 출마한 이창근 미래통합당 후보/ⓒ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하남=최문봉 기자] 이창근 통합당 하남 후보는 30일 보도 자료를 통해 “미래통합당과 미래통합당 하남시 국회의원 후보를 흠집 내는 무소속 이현재 후보의 네거티브 선거전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성명명서를  발표했다.

이 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미래통합당을 탈당하여 미래통합당을 사랑하는 하남시민과 당원들의 자존심에 깊은 상처를 남긴 무소속 이현재 후보와 그를 따르는 현직 시의원을 포함한 일부 당원들의 탈당에 대해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좌고우면하지 않고 오직 하남시민과 국민만 바라보고 미래통합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이 후보는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과에 불복해 당을 버린 이현재 후보가 미래통합당의 분열과 반목을 조장하더니 이제는 금도마저 넘어섰다”고 말했다.

또한 “이현재 후보는 오직 자신의 영달을 목적으로 탈당을 결행한 무소속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27일 당시 미래통합당 당적을 보유한 현직 시의원과 당원들을 동원해 미래통합당과과저 이창근을 음해하고 도덕성에 흠집을 내는데 열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무소속 이현재 후보는 1심 법원에서 형법상 두 번째 중형인 징역형을 선고받은 엄연한 사실이 있다” 그러나 “자신의 비리에 대해서는 입을 닫고,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극도로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하며 당무의 일환이라는 이율배반적인 논리를 펴고 있다. 이는 미래통합당을 범죄 집단으로 몰아넣는 처사다”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이 후보는 또 “지난 27일 무소속 이현재 후보의 사무실에서 당시 당적을 보유한 현직 시의원 등은 보도 자료를 통해 항간에 떠도는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악의적으로 꾸미고 미래통합당과 저의 명예를 훼손하며 유린하고 있다”며 “현역 국회의원 신분인 무소속 이현재 후보는 하남시 선거구 공천에서 탈락하자 그동안의 당의 은혜를 저버리고 탈당을 하더니, 급기야 본선에서 궁지에 몰리는 신세가 되자 미래통합당의 이념마저 깡그리 무너뜨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통합당과 정통 미래통합당 후보 저 이창근을 비난하는데, 당적을 보유한 상태에 있던 현직 시의원 및 당원들을 동원하였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들은 금품 제공, 허위 사실 등으로 고발된 후보를 인정하지 못해 탈당한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이상한 논리다”라며 “이는 결코 사실이 아니며 이것은 엄연히 특정 후보자가 당선되지 못하게 하려는 허위 사실 공표이며 후보자 비방 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현재 후보는 미래통합당 후보로 이창근 후보가 공천이 확정된 뒤 당을 버리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미래통합당을 영원히 떠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는 당원들에게 탈당을 만류하고 지지를 부탁한다고고한 본인의 말에 책임을 지지 않는 사람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저 이창근에 대해 도덕적으로 아무런 문제점이 없다 결론지었고 공천을 확정하여 3월 26일 후보등록을 마친 상태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1심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 이현재는 하남시를 지역 기반으로 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청렴 의무를 저버리고 지위를 남용, 부정한 청탁을 받고 범행했다며 이로 인해 국회의원 직무 집행의 공정성과 불가매수성에 대한 사회 일반의 신뢰가 크게 훼손돼 죄책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미래통합당은 개인의 유·불리를 떠나 분열된 보수의 통합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열고자 탄생한 정당이다”며 “개인의 영달과 일부 집단의 이익을 위해 당을 버리고, 미래통합당이 선택하고 하남 시민이 선택한 후보를 허위사실로 비난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역행하고 있는 이 참혹한 시대를 연장하는데 조금이라도 일조한다면 당이, 그리고 하남시민이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은혜를 모르는 배신의 정치는, 하남남시민과 더 나아가서는 국민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라며 "저는 선배님이 그러한 역사의 심판대에 단죄 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이현재 선배님께서 초심으로 돌아가 하남시민과 미래통합당을 계속 사랑해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