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창훈 또 다시 막말 논란.."미통당 유튜버, 문 대통령 임기 후 교도소서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
상태바
박창훈 또 다시 막말 논란.."미통당 유튜버, 문 대통령 임기 후 교도소서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
나경원 전 비서 박창훈 미통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뉴스 진행자로 나서 한 망언 논란
미통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논란이 많은 인물 뉴스 진행자로 내세워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3.3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방송 진행자가 31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가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되니 괜찮다”라는 막말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방송에서 뉴스 진행자로 나선 박창훈 씨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방송에서 뉴스 진행자로 나선 박창훈 씨

진행자가 누구인가 확인했더니 나경원 미통당 의원의 비서를 하면서 중학생에게 폭언을 하고 노무현 대통령을 능욕했던 '신의 한수' 정치부장으로 있는 박창훈 씨다. 

그는 지난 2일부터 미통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서 아침 뉴스인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박 씨는 신혜식 씨가 대표로 있는 유튜브 채널인 ‘신의 한수’에서 정치부장을 맡고 있다. 신의 한수는 구독자가 백만을 넘고 있지만 가짜뉴스를 교묘히 짜집기해서 문제가 많은 채널로 알려져 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박 씨는 미통당 산하 정책연구원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와 문 정부의 비핵화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저는 지인들에게 그런 이야기를 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의 별칭)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라고 조롱을 서슴지 않았다.

박 씨의 발언에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 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니깐 괜찮다. 괜찮다.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문 정부의 실정이) 한두 개가 아니다”라고 대거리를 했다.

방송 마지막에도 박 씨는 “이 정권 무상급식을 몇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라며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고 하고 죗값을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바로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게 올바르지 않나”라고 재차 교도소를 암시했다.

미통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는 지난해 10월에도 문 대통령을 애니메이션으로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조롱하고 비하하면서 많은 논란을 빚었다. 이번에는 또 논란이 많은 인물을 뉴스 진행자로 내세워 비판이 제기된다.

미통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출신인 박 씨의 막말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국회 취재를 나간 '서울의 소리' 취재진의 앞을 가로막고 폭언을 하며 횡포를 부리다가 국회 바닥에 쓰러지는 할리우드 액션을 연출하기도 했다.

또 2018년 5월에는 나 의원의 불법 주차 문제를 온라인에서 언급한 중학생에게 전화해 “뇌물 받아먹고 죽은 노무현, 나라 팔아먹는 문재인 정권”이라면서 폭언을 서슴지 않았다.

박창훈 씨는 논거를 대고 항의하는 중학생을 향해 “너 XXX 다니는 학교에서 얼굴 좀 보자. 조그만 게 어디서 버르장머리 없이 구느냐. 얼굴 한번 보자.”라며 학생에게 욕설과 함께 협박까지 했다.

뉴스영상 갈무리
뉴스영상 갈무리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지자 박 씨는 자신의 SNS로 “중학생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었다. 그리고 그 대화 내용이 온라인상에 알려지게 되어 그 대화를 들은 모든 사람들에게도 큰 상처를 주었다.”면서 “그는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를 담은 글을 적었다.

하지만 박 씨의 사과는 진정성을 의심하게 했다. 그는 사과한 얼마 후 자신의 SNS에 조롱 조의 발언을 올리고 "아몰랑" 등의 표현, 또 자신의 언행에 대해 "참교육"이라고 언급하는 등의 글을 게재해 또 한 번의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폭언을 들었던 중학생은 MBC와 인터뷰에서 "두렵고 무서웠다. 어떻게 맞아 죽을까 그런 생각만..."이라고 심정을 고백했다. 네티즌들은 나경원 비서 박창훈 씨가 10대인 어린 학생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비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