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인순 의원 "배달앱 수수료 과다 절반으로 낮춰야"
상태바
남인순 의원 "배달앱 수수료 과다 절반으로 낮춰야"
"DH 배달업 독과점 횡포 우려 …외식업 자영업자 고통 덜어줘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4.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코로나19 대응과 민생경제회복 지원에 앞장서고 있는 남인순 국회의원(사진 가운데). 배달앱 수수료를 절만으로 낮춰 외식업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스프리존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코로나19 대응과 민생경제회복 지원에 앞장서고 있는 남인순 국회의원(사진 가운데). 배달앱 수수료를 절만으로 낮춰 외식업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배달업의 과다한 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고통받는 외식업 등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자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부위원장인 남인순 국회의원(송파병)은 지난달 31일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실행회의에서 “어제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소상공인 부담을 덜기위해 배달 앱 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춰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면서 “공정위 등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그동안 우리 당의 민생경제연석회의 운영위원장으로서 신용카드 수수료 1%대 인하를 관철한 바 있다”고 밝히고 “골목상권의 핵심인 외식업 등의 자영업자들이 과도한 배달료 수수료로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 의원은 “배달의 민족을 인수한한DH(Delivery Hero)가 국내 배달업 시장의 다수를 점유하여 독과점 횡포가 우려되고 있다”면서 “최근 외식업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수수료는 6.8%이지만 현장에서 업소가 실제 부담하는 비용은 울트라콜 비용을 포함해서 19%에 달하는 사례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남 의원은 “배달의민족이 오픈 리스트를 오픈 서비스로 변경해서 4월부터 거래 건당 6.8%에서 5.8%로 변경한다고 하지만 외식업 자영업자들은 광고비 부담이 증가해서 정작 수수료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청와대 청원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밝히며 “배달앱의 과도한 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추어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면서 배달앱 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춰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