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긴장 풀수있는 상황 아냐"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긴장 풀수있는 상황 아냐"
4일, 중대본회의 “느슨해지면 그동안 노력 물거품,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4.0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아직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최문봉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아직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최문봉 기자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가 현재 시행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앞으로 일정 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과 의료전문가 의견과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정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해외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해 정부가 오는 5일로 끝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발생 후 모든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인 결과 미국, 유럽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감염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크게 줄었다"며 "교회와 어린이집 등 밀집시설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기꺼이 일상을 희생하며 적극 협조해 준 국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현재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유학생 등의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또 "등교 개학은 미뤄졌고,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수도권의 감염추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더구나 해외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져 전 세계 감염자는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고, 세계적 대유행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지금은 절대 긴장을 풀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기간 연장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이라며 "힘들더라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계속 동참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중대본에서 추가 논의를 거칠 예정이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