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안철수 대표, "여야 선거보조금 반납해 투표 참가자 마스크 지급하자"
상태바
안철수 대표, "여야 선거보조금 반납해 투표 참가자 마스크 지급하자"
지난 3일 페이스북 통해..."여야 정당,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과 함께 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4.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AFP통신과 인터뷰 하고 있는 모습.ⓒ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AFP통신과 인터뷰 하고 있는 모습./ⓒ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여야 정당을 향해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원을 반납하고 그 재원으로 투표 참가자에게 마스크를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든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데 정당들도 고통 분담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공적 마스크 구매가격을 1장에 1천원 정도로 계산하면 4천400만장을 구입할 수 있고, 이번 총선 유권자가 4천400만명인데, 지난 3개 총선 평균 투표율 52.7%를 고려하면 전 유권자에게 1인당 2매 정도 나눠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 대표는 "마스크를 지급하지 않을 경우 반납된 재원을 국고에 귀속해 서민 생계 지원에 사용하거나 저소득층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를 위한 태블릿 PC를 지원하는 방안도 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여수에서 시작해 국토 400㎞를 종주 중인 안 대표는 자신이 만난 한 식당 주인의 매출고를 언급하며 "초유의 어려운 상황에서 과연 정당들이 수백억원의 국민 세금을 받아 선거를 치르는 것이 타당한가?, 우리 정치가 그럴 자격이 있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4·15 총선용으로 정당에 지급된 선거보조금은 더불어민주당 120억원, 미래통합당 115억원 등 440억원이다. 기득권 양당의 '가짜' 위성 비례정당이 가져간 돈도 86억원이나 된다"고 지적하며 "가짜 정당들이 정당 득표율 3%만 넘기면 무려 147억원의 혈세를 추가로 받아 간다"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정당들은 이미 선거보조금과 별개로 지난해에 432억원, 올해도 110억원을 경상보조금으로 지원받았다"며 "지금 경제가 총체적 위기에 빠져있고 서민이 거리에 나 앉을 판에 밥값도 못하면서 국민 혈세로 호화판 선거를 치를 때는 아니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남 광양에서 출발, 화개장터를 거쳐 구례로 이동하며 국토 대종주를 이어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