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영덕 광주 동남 갑후보, ‘시민과 함께하는 선거운동’으로 전환
상태바
윤영덕 광주 동남 갑후보, ‘시민과 함께하는 선거운동’으로 전환
  • 박강복 기자
  • 승인 2020.04.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윤영덕 후보는 동성고등학교와 백운광장까지 연결된 푸른길 공원에서 선거운동원들과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윤영덕 후보 사무소
5일 윤영덕 후보는 동성고등학교와 백운광장까지 연결된 푸른길 공원에서 선거운동원들과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윤영덕 후보 사무소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윤영덕 민주당 광주 동남 갑 국회의원 후보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2주간 연장됨에 따라 선거운동을 방식을 유세 중심에서 지역사회 공동체 일원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5일 윤영덕 후보는 남구 동성고등학교와 백운광장까지 연결된 푸른길 공원에서 선거운동원들과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

윤 후보는 “재난위기 상황에서 자기 목소리만 전달하려는 노력보다 지역사회에서 공동체 일원으로 의미있는 역할을 하면서 시민과 함께하는 활동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거운동이 재난 위기상황에서만 자제할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도 시민과 함께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인 5일까지는 유세 없이 연설 없이 선거운동을 할 생각이었다”며 “2주간 연장이 돼 가능하면 시민들 눈높이에서 선거운동을 하려고 지혜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치에 대한 불신이 크기 때문에 이런 모습도 보여주려고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며 “정치신인으로서 정치인이 어떤 마음과 자세여야 하는지 저 스스로 끊임없이 생각하는 마음을 갖고 한다면 그걸 알아주실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선거기간만 주민과 소통의 모습을 보여주는 정치에 대한 불신이 사라져야 한다”며 “선거 후에도 주민과 소통해 늘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오는 6일 오후 2시 남구 무등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후보 선거 지원에 나선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