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종인 "느낌상 황교안 당선 기대.. 김대호 알아서 결정할것"
상태바
김종인 "느낌상 황교안 당선 기대.. 김대호 알아서 결정할것"
  • 윤재식 기자
  • 승인 2020.04.0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윤재식 기자] 정치가 육감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4·15 총선을 8일 앞둔 7일 자신의 육감을 전제로 선거 승리를 자신했다.

한 라디오에 출연한 김 위원장은 서울 등 수도권 판세에 대해 "국민 생활은 점점 팍팍해졌는데 서울 시민이 그런 점을 더 많이 느꼈을 것"이라며 "그런 걸 봤을 때 표심이 어디로 갈 것인가는 뻔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김 위원장은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에 대해 "초장에 20% 이상 차이가 났다. 그게 정말 10% 정도 수준으로 좁혀졌는데 이 정도면 황교안 후보의 당선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재차 강조하기를 "당연히 뒤집을 것이다. 8일이면 충분하다. 쫓아가는 사람이 수성하는 사람보다 편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자신의 느낌을 들었다. 그는 "며칠 동안 유세를 해봤는데 그 과정에서 느끼는 기분이 좀 그렇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에 30대와 40대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인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 대해선 "개인적 판단으로 그런 솔기를 내뱉어서 좋지 못한 것을 내비쳤는데 그 자체가 무슨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후보의 거취에 대해선 "스스로 얼마큼 잘못을 느꼈느냐고 판단하면 알아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했으며,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희망을 가질 수는 있지만, 후보가 된 마당에 사퇴라는 게 쉬울 거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