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동영 의원, '정계 은퇴'..."꽃이 져도 향기 잃지않는 길 가겠다"
상태바
정동영 의원, '정계 은퇴'..."꽃이 져도 향기 잃지않는 길 가겠다"
20일, 페이스북 통해 입장 밝혀....“그동안 성원에 감사드린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4.2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민생당 정동영  의원 ⓒ뉴스프리존
민생당 정동영 의원/ⓒ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생당 정동영 의원이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며 정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정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평범한 시민으로ㅈ돌아가 침잠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 그동안의 성원과 사랑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4년 전 이맘때부터 다당제의 꿈, 한국 정치의 새로운 길을 만들고 싶었다"며 "하지만 저의 힘과 능력의 부족으로 좌초했다. 겸허히 받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빚진 자'다. 무한한 사랑과 성원에 힘입어 여기까지 왔다"며 "그 빚은 갚고자 마지막 봉사의 기회를 허락해주십사 부탁드렸으나 실패했다. 큰 사랑에 보답하지 못해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전북 전주병에 출마해 32.0%를 득표,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후보(66.6%)에 34.6%포인트차로 패했다.

MBC 기자 출신인 정 의원은 정계 입문 후 첫 선거였던 1996년 15대 총선 때 전주에서 전국 최다 득표율로 당선된 데 이어 16대 총선에서 재선 고지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 2004년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냈고, 2007년 17대 대선에서 대통합민주신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에 패배했다.

이어 2008년 18대 총선에서 서울 동작에 출마했다가 낙선해 시련을 겪었고, 2009년 재보궐선거로 국회에 재진입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4선에 오른 뒤 당 대표로서 호남계 정당인 민주평화당을 이끌었다.

한편 정 의원은 마지막 인사를 통해 “부디, 공동체에 기여할 봉사의 길도 함께 찾겠다. ‘대륙으로 가는 길’을 여는 염원도 차분히 다듬어 보겠다.“면서 ”꽃이 지고 있다. 꽃이 져도 향기를 잃지 않는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