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황운하 "검찰의 압수수색은 고의적·악의적먼지털이식 과잉수사"
상태바
황운하 "검찰의 압수수색은 고의적·악의적먼지털이식 과잉수사"
황 당선인 수사 지휘자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원한 이상현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
  • 이명수 기자
  • 승인 2020.04.24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황운하(대전 중구) 당선인은 24일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먼지 내기식 과잉 수사”라고 비판했다.

24일 검찰이 대전 용두동에 있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황 당선인이 사무실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검찰이 대전 용두동에 있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황 당선인이 사무실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황 당선인은 이날 압수 수색이 진행된 사무실 앞에서 “지금 압수수색은 과잉수사에 의한 검찰권 남용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털어 먼지 내기식 수사는 명백한 표적 과잉수사며, 이런 과잉 표적 수사를 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 지난 십수 년 동안 그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검찰 수사는 상대 후보 측의 고발 사건에 대한 것이다”며 “나와는 무관한 일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피고발인에게 들은바 자신은 아무 문제 될 것이 없다”라며 “탈법도 없었고 모든 경선 캠프에서 다 있을 수 있는 통상적인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피고발인은 당시 당내 경선 과정에서 도움을 줬던 사람들로 보인다”며 “나와는 무관하지만, 사무실이 경선 캠프였기 때문에 증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께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황운하 당선인 사무실에 보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며 이번 압수 수색은 경선 과정 중 당원 명부를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황 당선인 수사의 지휘자는 이상현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이다. 이 부장은 지난 1월까지 울산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황 당선인이 연루된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원했다.

울산시장 선거가 치러진 2018년 6월 당시 황 당선인은 울산경찰청장으로 재직 중이었다. 이 부장을 포함한 수사팀은 핵심 인물들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고, 검찰은 황 당선인을 포함한 13명을 재판에 넘겼다.

기소될 당시 황 당선인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다. 황 당선인은 지난 1월 경찰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수리되지 않았고, 4·15 총선에서 대전 중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