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98주년 어린이날 문 대통령 내외 '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변해 청와대로 아이들 초청
상태바
98주년 어린이날 문 대통령 내외 '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변해 청와대로 아이들 초청
어린이날 랜선 초대한 문 대통령 내외.. 게임 캐릭터로 깜짝 변신
코로나19로 초청 어려워 청와대 '랜선 초대'.. 조회수 금세 12만 "대통령님 만나 감동"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5.0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제98회 어린이날을 맞아 '마인크래프트(다양한 블록을 활용해 가상의 세계를 건설하고 탐험하는 샌드박스 게임. 게임계 레고로 불림) 캐릭터'로 깜짝 변신했다.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 속 청와대 본관 앞 전경. 사진/청와대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 속 청와대 본관 앞 전경.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그동안 직접 어린이들을 초대해 축하 행사를 했지만 코로나19로 초청이 어려워지자 문 대통령 내외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청와대 특별 제작 '청와대 랜선 초대' 영상을 통해 축하 인사와 함께 격려를 했다.

영상은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도록 청와대 전경과 내부를 생동감 있게 구현했다.

대통령 내외는 랜선 특별초청을 위해 목소리 녹음, 영상 촬영에 직접 참여했다. 영상 속 캐릭터로 등장해 어린이들을 안내하며 격려와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 내외의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과 관련해 "어린이날 야외행사는 못 하지만, 온라인 공간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더 많은 친구들과 마음껏 뛰어놀았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제작됐다"라고 밝혔다.

영상 속 문 대통령 내외는 '어려운 상황 속에도 씩씩하고 밝게 이겨내고 있어 자랑스러운 어린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문 대통령은 친구들과 뛰어놀고 싶은데 못 만나고, 온라인 개학도 익숙지 않은 어린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여러분들이 잘 참아준 덕분에 우리는 코로나를 이겨내고 있다"라고 격려했다.

또 문 대통령은 "어른들도 여러분처럼 처음 겪어보는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 달라"며 "함께 조금만 더 힘을 내자"라고 당부했다.

김정숙 여사는 “마스크를 잘 쓰고 손을 깨끗이 씻는 것 역시 코로나를 이기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이 시간을 잘 보내준 것도 대견한데 간호사·의사 선생님들께 응원 편지를 보내기도 하고 용돈을 돼지저금통에 모아 기부한 어린이들도 많다고 들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우리 국민 모두는 코로나를 이기는 영웅"이라며 "2020년, 오늘의 자랑스러운 여러분을! 우리를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어린이들이 대통령 내외를 따라 본관에 들어가기도 하고 집무실을 구경하면서 특별한 가상체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포맷은 코딩 등 교육용 콘텐츠로도 활용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에 제작한 '청와대 마인크래프트 맵'을 오픈소스로 공개할 예정이다. 마인크래프트 이용자 누구나 청와대 가상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특별초청 영상은, 온라인 수업을 듣는 어린이에게 의문의 초대장이 도착하고, 어린이가 초대장을 클릭하자 화면 속으로 빨려들어 가면서 청와대 여행을 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청와대 잔디밭으로 이동해 어리둥절한 어린이들 앞에 군악대, 풍선 등 환영 무대가 펼쳐지고, 대통령 내외 캐릭터가 등장하며 어린이날 축하 인사를 전한다.

이어 가상공간에 건설된 본관, 영빈관 등 청와대 전경과 학교 운동장, 방역 현장 등이 펼쳐지고, 대통령 내외와 어린이들은 본관 집무실로 이동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이어진다.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 속 게임(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변신해 가상공간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축하 인사를 하는 문 대통령 내외와 아이들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 속 게임(마인크래프트) 캐릭터로 변신해 가상공간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어린이날 축하 인사를 하는 문 대통령 내외와 아이들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뉴스로만 보았던 청와대 본관 내부와 집무실, 질병관리본부 브리핑 현장, 지하철 방역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그 외에도 지코의 아무노래(국악버전)을 연주하는 국악대, 본관 계단에 전시된 '금수강산도'(김식 작가), 청와대에 살고 있는 찡찡이, 손 씻기 하는 어린이 등도 찾아볼 수 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번 영상에 대해 “30명 인원이 일주일 넘게 달려들어 밤을 새우면서 수작업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어린이들을 초청하는 내용의 유튜브 영상 메시지는 게시 약 4시간 만에 조회 수 10만 회를 넘겼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이들이 마인크래프트에 관심이 많고 좋아하는데 정말 기획을 잘했다'라며 호응했다.

네티즌들은 2,000개가 넘는 댓글을 다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저희 초등 3학년 아들이 영상을 보고 '내가 좋아하는 마인크래프트를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대통령님을 이렇게 만나니 감동'이라고 이야기했다"라며 "세심한 배려에 참 감사드린다"라고 적었다.

이날 청와대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어린이날 영상 메시지도 오후 3시 현재 조회 수 12만 회 이상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