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총리 "사회적거리두기종료와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돼야.. 경제활성화도 가능"
상태바
정총리 "사회적거리두기종료와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돼야.. 경제활성화도 가능"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5.0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원규 기자] 사회적거리두기 종료와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으로 튼튼한 방역이 뒷받침돼야만 등교 수업도, 경제 활성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사진: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 총리는 무엇보다도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 전환 첫날인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철저한 방역 하에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그러면서 "새롭게 만들어 갈 일상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혹시 모를 위험에 대한 긴장감이 교차하는 날"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우리 사회가 제한적 범위에서나마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 22일부터 지난 5일까지 45일간 이어졌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날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돼 방역 지침 준수 하에 일부 사회·경제활동이 순차 재개된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소멸을 위해서는 "보건복지부와 각 지자체는 권역별로 협의체를 구성해 지자체간 공동 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인구가 가장 많고 밀집된 수도권부터 서두를 필요가 있다"며 "준비하고 또 준비하는 것만이 예측이 어려운 코로나19 대책"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