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간] 일합상세계
상태바
[신간] 일합상세계
유불선 경전 비교연구를 통한 보고서
  • 김현무 기자
  • 승인 2020.05.06 13: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합상세계 표지/ⓒ천봉 김영교 저자
일합상세계 표지/ⓒ천봉 김영교 저자

[뉴스프리존=김현무 기자] 가정의 달의 5월을 맞아 동국대학교 대학원에 재학중인 대학원생이 미증유의 저서 한 권을 집필했다. 주제목은 ‘일합상세계’고 부제목은 ‘새 하늘 새 땅’이다.

본 저서는 제목부터 심상치 않다. 일합상세계는 대승불교의 진수인 ‘금강경’에 나오는 말이며, ‘새 하늘 새 땅’은 기독교 경전인 신약성서 ‘요한계시록’에 등장하는 핵심어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온 세상을 달군 종교교단의 교명이 신천지다. 이는 요한계시록 21장에 등장하는 새 하늘 새 땅의 한자줄임말이라고 한다. 오늘날 종교 세상은 혼미할 정도로 분잡합니다. 뭣이 참이고, 뭣이 거짓인지 우리 신도들은 혼동 속에 사로잡혀 있다.

‘일합상세계’란 금강경의 말은 ‘하나로 합하여 지는 세계’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둘로 나누어져 있는 세상이 아니라, 하나로 통일된 세상을 지향하고 있는 화합을 촉구하는 단어다. 세상의 가치를 물질로 보지 않고, 공(空)으로 보라는 반야사상의 핵심에서 나온 진리의 말이다.

‘새 하늘 새 땅’이란 영적으로 ‘옛 것을 보내고, 새 것을 맞이하라’는 좋은 말이다. 이 말에 딱 맞는 우리조상님의 명언은 송구영신. 옛 것을 버리고, 새 것을 받아드리란 교훈적 명언이다.

새 하늘은 욕심과 다툼과 경쟁과 살인과 전쟁이 있던 전(前) 하늘을 떠나서, 사랑과 관용과 평화와 화합과 생명을 찾게 되는 새 하늘을 추구하란 훌륭한 말이다. 새 땅은 그 새 하늘 속에서 살아가게 될 백성들을 비유한 것이다.

현재 세계는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이 전례 없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인간이다. 그리고 인간이기 때문에 또 이겨낼 것이다.

그런데 인간의 중심은 무엇보다도 외면에 있지 않고 내면에 있다. 내면의 질을 높이므로 전 세계는 이 위기에서 안전하게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천봉(김영교) 저자가 신간으로 집필한 일합상세계(새 하늘 새 땅)는 하나 된 세상, 새로이 도약하며, 변화하는 세상을 지향하고 있다.

불교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금강경의 ‘일합상세계’는 곧 기독교의 결론이라 할 수 있는 요한계시록의 가장 핵심어인 ‘새 하늘 새 땅’과 동일한 목적을 지향한다.

일합상세계(새 하늘 새 땅)란 신간 서적은 불자들이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대승경전인 법화경과 기독교인들이 가장 난해하다고 생각하는 요한계시록과의 비교연구서적이다.

저자는 두 경전을 비교하면서 풀어낸 이야기가 어린 아이들이 읽어도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엮었다고 자신한다. 일합상세계는 제1권에서 제3권까지 세 권으로 출판됐으며, 전국 대형서점 및 인터넷서점 및 직접 주문을 통해 받아볼 수 있다.

저자는 마지막으로 본 저서가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전 세계인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대안이 되기를 기대한다. 누구보다 그 역할을 해야 할 종교인들에게, 이 저서가 화합과 상생과 하나 되는 길잡이가 됐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야 2020-05-08 00:59:16
발간을 축하합니다
꼭 읽어 보고 싶네요

박순옥 2020-05-07 11:15:29
바라던 책이 출간된거 같아 기쁩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