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가리 목'을 닮은 충남 당진 왜목마을
상태바
'왜가리 목'을 닮은 충남 당진 왜목마을
  • 오종준 기자
  • 승인 2017.09.14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오종준 기자

[뉴스프리존=오종준 기자]왜목마을은 곶(串)처럼 위로 툭 튀어나와 양쪽이 바다에 안겨 있다. 
서해땅에서 해가 뜨는 것을 볼 수 있는 이유다.

▲ 사진=오종준 기자


땅의 모양이 가느다란 '왜가리 목'을 닮았다고 왜목마을이라고도 하고 누워있는 사람의 목을 뜻하는 와목(臥木)에서 유래했다고도 전해진다.

▲ 사진=오종준 기자


서해의 땅끝, 해가 뜨고 지는 충남 당진 왜목마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