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구시민 93.3%, 공공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찬성
상태바
대구시민 93.3%, 공공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찬성
코로나19 재유행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하겠다 96.1%로 나타나
  • 고경하 기자
  • 승인 2020.05.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 93.3%, 공공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찬성
대구시민 93.3%, 공공시설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찬성

[뉴스프리존,대구=고경하 기자]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이틀 동안 대구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3.3%가 ‘대중교통수단과 공공시설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찬성했다고 7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5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발표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에 따른 대구시의 대응방향과 시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대시민 담화문에서 오는 13일부터 대중교통수단과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으며, 이를 어길 시 행정명령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 두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많은 사회단체에서는 “과도하다는 느낌이 들더라도 지금 상황이 엄중한 만큼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서는 행정명령까지 발동해야 한다 ”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대구참여연대는 “행정명령은 과도한 조치” 라면서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일부 사회단체 대표들도 “행정명령이 너무 강압적인 느낌이 든다” 거나 “높은 시민의식을 믿어야 한다” 며 반대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에 대해서는 84.2%가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타 지역과 비교할 때 대구지역의 코로나 발생상황에 대해 40%가 ‘불안하다”고 응답했고, 34.1%가 ‘안정적’이라고 응답했다.

대구지역의 방역대책 강도에 대해서는 ‘정부보다 강하게’ 요구하는 응답이 49.1%였고, 46.7%는 ‘정부수준의 방침’을 요구했다. 대구시가 발표한 마스크 착용 생활화 등의 7대 기본 생활수칙을 알고 있느냐의 여부에 대해 75.3%가 ‘알고 있다’고 응답 했다.

코로나가 재유행할 때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할 의향에 대해서는 96.1%가 ‘참여한다’고 응답했다.

대구시는 “이번 설문조사로 미루어 대구시민의 다수가 아직 코로나 발생상황에 대해 불안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대부분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에 찬성하지만 대구시의 방역강도를 정부보다 다소 강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