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아파트 경비원의 '억울하다' 유서남기고 극단적 선택
상태바
아파트 경비원의 '억울하다' 유서남기고 극단적 선택
사건발생 20일만에 억울한 죽음..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20.05.1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협박에 시달렸다며 10일 새벽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날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강북구 한 아파트에서 일하던 50대 경비원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YTN 뉴스영상 갈무리
YTN 뉴스영상 갈무리

앞서 21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경비원 A씨가 이중 주차된 차량을 밀며 주차 공간을 마련하던 중 나타난 입주민 B씨가 손가락질하며 뭐라고 하는가 싶더니 경비원을 힘껏 밀쳤다. 이어 경비원의 어깨를 잡아채 또 한 번 밀친 뒤 어디론가 끌고 갔다.

그런가하면 입주민은 경비원을 관리실로 끌고 가 관리소장에 당장 해고하라고 윽박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 '억울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겼으며 경찰 조사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최근까지 근무하던 아파트 입주민 B씨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히 기가막힌것은 괴롭힘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고, 지난 3일에는 경비실을 찾아가 코뼈가 부러지도록 때렸다는 것. 숨진 경비원 친형은 "근무 때마다 때리지 않으면 욕하고 가고. '이 자식 아직 여기서 근무를 하고 있냐. 우리 조직원 열 명 풀어서 너 쥐도 새도 모르게 땅속에 묻어 죽여버리겠다…'(고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사실을 뒤늦게 알아 보다 못한 입주민들은 "경비원에 대한 비상식적 요구는 갑질"이라며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너무 늦은 대처로 A 씨는 이날 새벽 자신의 집에서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유서에는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호소가 담겼다.

동료 경비원은 이런 사실에 어이가 없는 안타까움에 고개를 저으며 힘없는 약자에게 이렇게 함부로 하여도 되는지 "1년 조금 넘었는데, 이제까지 잘하다가 요 근래 갑자기 그런 일이 일어났어요. 순진하고 주민들한테 말썽부리고 그런 건 아니고. 사람이 그랬어요. 성실하고. (법 없어도 살 사람이라니까요)"라고 말했다.

한편, 강북경찰서는 고소장을 접수받은 경찰은 B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경비원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