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경욱, 檢도 자기편으로 조롱?.. "대검, 선관위 수사의뢰 사건 의정부지검에 배당"
상태바
민경욱, 檢도 자기편으로 조롱?.. "대검, 선관위 수사의뢰 사건 의정부지검에 배당"
민경욱, "검사한테 전화 왔네, 우와 무서워라"
4·15 총선 부정선거로 몰아붙이려 안간힘 민경욱 16일 '태극기 부대' 부정선거 집회 참가
민경욱, 이준석·김세연 자당 식구까지 '좌파몰이'.. "좌파 준동 시작"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5.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숙 기자] 4·15 총선 부정선거를 주장 중인 미래통합당 의원 민경욱 의원이 SNS에 "우와, 무서워라! 검사한테 전화가 왔네요"라며 검찰 수사를 대수롭잖다는 듯 비아냥거리며 수사가 개시됐다는 의미의 글을 올렸다.

사진: 비례대표 투표용지 무더기 발견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0.5.11
사진: 비례대표 투표용지 무더기 발견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0.5.11

민경욱 의원은 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빨리 라면 먹고 힘내자!"라며 사진 한 장을 같이 게시했다.

지난 총선에서 인천 연수구을에서 낙선한 민 의원은 지난 11일 '빼박 증거'를 제시한다며 부정선거를 주장해오고 있지만 뚜렷한 증거는커녕 투표용지 절취로 되려 검찰 수사를 받게 되는 위기에 처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5일에도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 자당의 이준석 최고위원과 김세연 의원까지 좌파로 몰아세웠다. 그는 이날 SNS로 “제가 뭐라고 했습니까?”라며 “5월15일이 되면 그동안 숨죽이던 좌파들의 준동이 시작될 거라고 했었다”라고 썼다.

이어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 입을 먼저 열더니 (염태영) 수원시장, 탁현민에 진중권, 이준석, 김세연까지 난리가 났다”라며 “이제는 소송이 불가능하니까요. 뉴스들이 아주 가관”이라고 비꼬았다.

민 의원의 이런 행보에 김세연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민 의원을 퇴출 대상으로 여러 차례 지목했다.

김세연 의원은 "이것이(선거 조작) 현실에서 일어날 개연성을 확률로 따져보자면 거의 모든 사람이 공모해야 가능한 시나리오인데, 이것이 현실에서 벌어졌다고 믿고 있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선거 조작설'이 불거진 이후 이에 대해 전면 반박해 왔다. 그는 "개인으로서 할 수 있는 판단이지만, 당은 거기에(민 의원 주장) 대해 지원하거나 동조할 생각이 없다"라고 잘랐다.

더불어 "사전투표 용지가 조작됐다면서, 본투표 용지를 증거로 댄다"라며 "기승전결이 전혀 안 맞는 음모론"이라고 덧붙였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방송에서 “저도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패배를 받아들이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라며 민 의원도 냉정해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이 언급한 15일은 선거법상 ‘선거무효 소송’, ‘투표함 등 증거보전 신청’ 등 21대 총선 관련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2일 민 의원이 부정개표 증거라며 공개한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됐다고 밝히며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민경욱 페이스북 갈무리
민경욱 페이스북 갈무리

한편 서울 서초구 법조타운에서 4·15 총선을 '부정선거'로 규정하는 수구 보수단체들의 집회가 16일 오후에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박근혜 복권을 주장하는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을 포함해 '자유대한연대', '대한애국동지회'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4·15 총선에서 총체적인 부정이 있었다"라며 "선거 부정을 찾아내 발본색원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이유가 부정선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도 이날 집회에 참석해 "4·15 총선이 부정으로 진행됐다는 의심·의혹이 여기저기서 불거지고 있다"라며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만큼 의혹을 파헤쳐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라고 했다.

민 의원을 비롯한 일부 단체들이 4·15 총선을 부정선거로 몰아붙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보수진영 내부에서도 선거 불복과 관련해 반성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는 만큼 정치권에서 이 사안이 문제 될 가능성은 크게 높아 보이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