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과거사법 통과에…33년전 형제복지원 사건 미안함"
상태바
문 대통령, "과거사법 통과에…33년전 형제복지원 사건 미안함"
  • 윤재식 기자
  • 승인 2020.05.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윤재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전날(20일) 통과된 과거사법에 대해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의 진실은 결코 숨길 수 없다. 왜곡된 역사나 은폐된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진정한 국민 통합의 길"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사 피해자들 대부분이 고령으로, 진실 규명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다. 무엇보다도 "진실의 토대 위에서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가기 위한 것이다.라며,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이다"고 강조했다.

과거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긴 것에 대해 감회가 깊다"며 "이 사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1987년, 부산지방변호사회 인권위원으로 진상조사 작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지만, 당시 시설이 폐쇄된 뒤여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에 항상 미안함과 안타까움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3년전 진상규명을 위하여 "2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에서는 진실이 꼭 밝혀지길 고대한다.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제 개인적으로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긴 것에 대해 감회가 깊다"며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과거사 정리는 과거의 일에 매달려 분열을 일으키거나 국력을 낭비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다"며 "수십년간 경험했듯이,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정의가 바로 서고 진정한 화합과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