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진주시 발열체크 관리 이래도 되나...청사내 출입 관리 곳곳서 ‘빈틈’
상태바
진주시 발열체크 관리 이래도 되나...청사내 출입 관리 곳곳서 ‘빈틈’
- 시 안전 불감증 여전, 코로나 방역 형식적 대응
- 특정 출입인 발열체크 거치지 않고 업무부서 입장
- 조규일시장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예방 발빠른 대처...빛 바래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05.24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청./ⓒ뉴스프리존 DB
진주시청./ⓒ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 최근 경남 진주시 관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진주시 청사 출입자에 대한 출입관리 및 발열체크 관리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제는 진주시 청사 내 출입 관리가 일부 공무원 및 특정 시의원, 관계출입기자는 형식적으로 해 오고 있어 시민들은 코로나19 확산 및 예방에도 신분 등에 따른 차별화를 두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2일 현재까지 시 청사 특정 출입인들은 예외로 발열체크을 거치지 않고 업무부서로 입장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고속도로 3개소인 진주IC, 문산IC, 서진주IC 입구에는 전국 최초로 발열장비를 비치하고, 시에 진입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서도 발열체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또 코로나19의 해외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교통편의 전세버스를 운행한다. 이에 따라 해외 입국자는 일반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시에서 제공하는 편의버스로 안전 숙소로 바로 이동한 후 '배려 검사'를 받게 했다.

그러나 조규일시장의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예방을 위한 발빠른 대처에도 일선 공무원들의 안일한 시 청사내 발열체크 및 출입자 관리가 빈틈을 보이고 있어 빛을 바래고 있다.

진주청사 코로나 방역 관리자는 “청사출입 인원이 하루1200∼1500명가량 되는 많은 인원이라 명부작성은 안하고 있다” 며 “발열체크는 해당부서에서 자체적으로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는 청사가 크고 출입구가 3군데라 인력이 부족해서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변명만 늘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