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남도, 무농약 친환경 새싹채소, ‘억대 부농’
상태바
전남도, 무농약 친환경 새싹채소, ‘억대 부농’
영암 왕인바이오랜드 영농조합 민영 대표
연 12억 매출, 무농약 새싹채소 연간 144 톤 생산·유통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0.05.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인바이오랜드 영농조합법인의 민 영 대표(52세,사진)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친환경(무농약) 채소류를 연간 144톤 생산, 연간 12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전라남도청 제공
민영대표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친환경 채소류를 살펴보고 있다. 현재 비닐하우스에서 재배중인 새싹채소는 브로콜리와 케일, 메밀, 유채, 비타민, 적양배추 등 7종이고, 어린잎 채소는 청경채와 비타민, 비트, 아마란스 등 4종이다. /ⓒ전라남도

[뉴스프리존,전남=이병석 기자] 비타민과 미네랄 등이 풍부해 면역력 증진과 암예방 등에 도움이 되는 ‘친환경(무농약) 새싹과 어린잎 채소’를 생산해 억대 부농을 일구는 농가가 화제다.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영암에서 새싹과 어린잎 채소를 재배 중인 왕인바이오랜드 영농조합법인의 민영 대표(52)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친환경 채소류를 연간 144톤 생산, 연간 12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민 씨는 전기 관련 기술자로 대기업 정유회사에서 근무하다 고향인 영암으로 귀농해 15년째 무농약으로 새싹채소와 어린잎을 생산하고 있는 베테랑 농부다.

현재 재배중인 새싹채소는 브로콜리와 케일, 메밀, 유채, 비타민, 적양배추 등 7종이고, 어린잎 채소는 청경채와 비타민, 비트, 아마란스 등 4종이다.

새싹채소와 어린잎은 생명 유지에 필요한 영양소를 고밀도로 형성, 완전히 자란 것에 비해 비타민과 미네랄 등의 성분 함유량이 높아 비빔밥, 샐러드, 김밥 등 재료로 누구나 쉽게 조리해서 먹을 수 있는 웰빙 식품이다.

실제로 브로콜리와 양배추 새싹의 경우 항암성분인 설포라판, 글루코시놀레이트 등 성분이 완전히 자란 것에 비해 10~20배나 높고, 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 비타민인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레몬의 2배)가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 씨는 친환경농산물 전문인증기관인 토지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무농약인증과 전라남도지사 품질인증까지 받아 안전성과 품질까지 검증 받았다.

민 씨는 “국민 모두가 저렴한 새싹채소를 드시고 면역력을 높여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인증단계를 유기농으로 상향하고 재배면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생산된 새싹채소는 전량 이마트를 비롯 롯데슈퍼, 농협하나로마트, 대도시 외식전문업체, 학교급식 업체 등에 ‘어린잎i’ 이라는 브랜드로 판매되고 있으며, 호남권 지역 소비량의 약 65~70%를 공급하고 있다.

유동찬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씻어서 그대로 먹는 새싹․쌈채소, 딸기 등에 대한 유기농 인증 확대는 물론 품목을 다양화해 나갈 것이다”며 “안전성과 품질이 우수한 지역 친환경농산물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