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文 대통령, "3차 추경, 경제 전시 상황...OECD 국가 가운데 매우 건전 재정 역량 총동원해야"
상태바
文 대통령, "3차 추경, 경제 전시 상황...OECD 국가 가운데 매우 건전 재정 역량 총동원해야"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5.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원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추경의 효과는 전시 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속도와 타이밍에 달려있는 만큼 새 국회에서 3차 추경안이 6월 중 처리될 수 있도록 잘 협조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과감한 확장재정 정책을 쓰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과감한 확장재정 정책을 쓰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재정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0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재정이 당면한 경제위기의 치료제이면서 포스트 코로나 이후 경제체질과 면역을 강화하는 백신 역할까지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현 경제상황에 대해 "그야말로 경제 전시상황"이라며 "전시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재정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 규모와 관련해선 무엇보다도 "그야말로 경제 전시사항"이라며 "수출이 급감하는 가운데 항공, 관광, 외식업 등 서비스업 위축이 제조업 위기로 확산되고 있다"고 "국민의 삶이 어려울 때 재정이 큰 역할을 해줬다. 하지만 고용 수출 등 실물경제의 위축이 본격화하고 있어 더 과감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1,2차 추경을 뛰어넘는 3차 추경안을 신속하게 준비해주기 바란다"며 매머드 추경 편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매머드  1~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뛰어넘는 3차 추경에 따른 재정건전성 악화 우려에 대해선 "지금의 심각한 위기 국면에서는 충분한 재정투입을 통해 빨리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성장률을 높여 재정건전성을 회복하는, 좀 더 긴 호흡의 재정 투자 선순환을 도모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그것이 길게 볼 때 오히려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악화를 막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국가들 가운데서도 매우 건전한 편"이라며 "재정건전성을 고려하면서 지금 우리의 국가채무비율은 2차 추경까지 포함해서 41% 수준이다. 3차 추경까지 하더라도 110%에 달하는 OECD에 평균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국민 삶을 지키는 데 잘 활용은 물론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을 함께 해내가야 한다. 불요불급한 지출을 과감히 줄여야 한다. 특히 내년 세계 여건도 녹록치 않을 것을 감안한, 뼈를 깎는 지출 구조조정이 필수적"이라며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상황이 매우 달라진 만큼 부처 별로 지출 우선순위를 다시 원점에서 꼼꼼히 살펴서 지출 구조조정에 적극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