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檢, ‘한명숙 죽이기’?.. 조선일보 기사 문제성..
상태바
檢, ‘한명숙 죽이기’?.. 조선일보 기사 문제성..
검언유착, 더이상 없어져야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5.2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태훈 기자] 뉴스타파에서 최근 ‘죄수와 검사Ⅱ(한명숙)’ 시리즈로,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을 재조명하는 가운데 검찰과 조선일보 간 유착 의혹이 씁쓸함을 자아내고 있다.

보도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검찰의 무리한 기소와 증거 조작, 불법 수사 등 충격적인 내용들이 나온다. 특히 검찰은 한만호씨의 증언을 뒤엎기 위해 죄수들을 모아 말을 맞추는 이른바 ‘집체교육’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다 공분을 사고 있다.

지금 보면 황당한 증거이고 검찰의 기소와 수사로 밝혀졌다. 하지만 당시에는 마치 진실인양 보도됐다. 심각한 범죄가 아닐 수 없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후 한명숙 전 총리는 야권의 잠재적인 대권후보로 발돋움했다. 특히 한 전 총리는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강력한 서울시장 후보였다.

2010년 4월 9일 1심에서 무죄가 나오면서 한 전 총리의 서울시장 후보 출마는 힘을 얻게 됐다. 그런데, 검찰과 조선일보는 또다시 ‘한명숙 2차 사건’을 터트리면서 한 전 총리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타락한 정치인으로 만들었다.

한명숙 사건은 ‘검찰 소스-조선일보 보도-다른 언론 인용’이라는 일정한 패턴이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안에는 정확한 팩트 확인은 없는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 오로지 ‘검찰이 뇌물을 줬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했다’뿐이다. 그 진술이 거짓인지, 검찰의 조작인지 전혀 검증되지 않은 보도인 것.

그러함에도 최종 개표 결과 강남3구 몰표에도 불구하고 한명숙 후보는 오세훈 후보에 간신히 0.6%포인트 차로 낙선했다.

만약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검찰의 불법정치자금 혐의 수사와 기소가 없었다면, 서울시장 선거 결과는 달랐을지도 모른다는 점에서 검찰과 조선일보는 선거에 직접 개입했다고 보는것 같다.

한 전 총리에 대한 검찰과 조선일보 간 유착 관계가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나는 가운데, 국민의 의식이 깨어나며 검언유착이 더 이상 존재해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