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서울시, ‘소상공인 재기지원사업’규모 2배 확대해
상태바
서울시, ‘소상공인 재기지원사업’규모 2배 확대해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0.05.2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장효남 기자] 서울시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사업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재창업이나 취업을 통해 다시 일어 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상공인 재기지원사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상 ‘생애주기별(창업-성장-쇠퇴) 맞춤형 지원사업’ 중 하나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폐업이 전년대비 40% 급증(2019년 101건 → 2020년 140건)하자 긴급하게 규모를 확대했다. 

지원대상을 420개소에서 800개소로 2배 늘렸고 사업주에 대한 지원금도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높였다. 지원비용 사용가능 항목에 ‘임대료’를 추가해 임대료 미납 등으로 폐업을 망설였던 사업주에게 즉각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다. 

사업정리를 검토 중이거나 폐업 후 6개월 이내 서울소재 소상공인은 신청이 가능하다. 접수는 서울시 소상공인 종합지원포털이나 자영업지원센터를 직접 방문하면 된다. 

서성만 노동민생정책관은 “우리경제의 핏줄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폐업위기로 몰리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정리하고, 또 새로운 분야에서 재기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