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1대 국회 개원, 미래통합당 출석 후 ‘보이콧 논란’
상태바
21대 국회 개원, 미래통합당 출석 후 ‘보이콧 논란’
21대 국회 첫 본회의 일제히 퇴장
박병석 의장.김상희 부의장 선출, 통합당 몫 정진석 부의장 선출은 불발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6.0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 개원 강행 후 6선 박병석 의원과 4선 김상희 의원을 각각 국회의장과 부의장으로 선출했다.

미래통합당은 임시국회 참석은 했으나 의장단 선출에 앞서 민주당의 '단독 개원'에 대한 항의를 표하며 일제히 퇴장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은 국회에서 첫 임시국회를 열고 의장 선출을 실시했다. 박 의원은 재적 의원 193명 중 191명의 찬성표를 얻었다.

첫 본회의는 출석 의원 중 최다선 의원이 국회의장 직무를 대행해 사회를 봐야 하지만, 박 의원이 의장 후보로 추대된 상황이어서 다음 다선인 5선 의원 중 연장자 김진표 의원이 사회를 봤다.

의장 당선 후 사회권을 넘겨받은 박 의장은 "아쉬움 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이지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하자"고 인사했다.

이어 여당을 향해 "지난 2004년 열린우리당 시절 4대 입법을 추진하다가 좌절한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압도적 다수를 만들어준 진정한 민의가 무엇인지 숙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야당을 향해선 '군주민수'를 거론하며 "국민은 정치인이라는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기도 한다"면서 "21대 국회는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잘못된 관행과 단호히 결별하고 국회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는 '소통'을 주문하기도 했다.

박 의장은 이어 부의장 선출을 진행했고, 김상희 의원은 재석 의원 188명 중 찬성표 185개를 받으며 헌정 사상 최초 여성 부의장에 올랐다.

김 부의장은 "국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고 성 평등 사회를 앞당기는데 기여하는 최초 여성 부의장으로 역사에 기록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또 자라는 세대에게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이상향)을 보여주겠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박 의장과 민주당은 의장단 선출 전, 통합당의 집단 퇴장으로 야당 몫 부의장은 선출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