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경제혁신위 11일 출범, 위원장에 KDI '포퓰리즘 파이터' 출신 윤희숙 의원
상태바
경제혁신위 11일 출범, 위원장에 KDI '포퓰리즘 파이터' 출신 윤희숙 의원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0.06.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당선자 총회에서 인사말하는 윤희숙 의원(오른쪽에서 2번째)
지난 4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당선자 총회에서 인사말하는 윤희숙 의원(오른쪽에서 2번째)

[뉴스프리존=장효남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 산하 경제혁신위원회가 11일 출범한다.

미통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당내 경제혁신위원장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인 윤희숙 의원을 임명했다.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인 윤 위원장은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박사로 국민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 등을 지냈다. 통합당의 총선용 영입인재인 윤 위원장은 학계에 있을 때 최저임금 주52시간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조목 반박하면서 '포퓰리즘 파이터'로 불렸다.

초선 윤 의원이 맡게 될 혁신위는 김 위원장이 기자들과 만나 설명하기를 "윤 의원은 현역 의원으로서 경제에 대해 근본적으로 많은 공부를 하신 분”이라며 “방향만 잘 설정하면 위원회를 잘 끌고 갈 수 있겠다 판단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밖에 통합당은 혁신위 내 ▲함께하는 경제 ▲역동적인 경제 ▲지속가능한 경제 등 3개 소위도 따로 구성하고, 김원식 한국경제학회 부회장과 최병일 이대 국제대학원 교수, 박형수 연세대 경제학과 객원교수가 각각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번 혁신위에 함께하는 인사로는 현역인 이영, 윤창현 의원도 각각 역동적인 경제소위와 지속가능한 경제소위에 참여한다. 이밖에 정양석 전 의원을 제21대 총선 백서 제작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인공지능(AI) 전문가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영입하려다가 '세월호 텐트' 막말 옹호 사실이 드러나면서 철회한 데 대해 “사실 그 사람을 잘 모른다”며 "여러가지 수소문 해보니 그 분이 월등한 능력이 있다고 해서 내가 만나서 제의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어제 밤에 본인이 그런 오퍼를 받았다고 얘기하다 보니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이다 나오지 않았냐”며 "그런 잡음이 있는 분이 당을 대표하는 연구소로 모셔온다는 게 합당치 않은 것 같아 오늘 아침 새벽에 문자로 통보했고 본인이 답해서 없던 걸로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출범하게 될 혁신위는 기본소득을 비롯해 고용보험 확대, 플랫폼노동자 처우 개선, 데이터청 설립, K-헬스케어, 리쇼어링 등 '김종인표 정책'의 밑그림을 세우는 역할을 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