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충남도, 축산물가공업소 등 133개 업체 위생점검
상태바
충남도, 축산물가공업소 등 133개 업체 위생점검
- 휴가철 소비 늘어나는 식육 등 축산물 점검 통해 식품안전사고 방지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0.06.1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오는 26일까지 도내 축산물가공업소 등 133개 업체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뉴스프리존
충남도는 오는 26일까지 도내 축산물가공업소 등 133개 업체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내포=박성민기자] 충남도는 오는 26일까지 도내 축산물가공업소 등 133개 업체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여름철 소비가 많은 축산물에 대해서는 32건을 수거, 집중 검사를 벌인다.

이번 점검은 여름 휴가철 소비가 증가하는 식육 등 축산물 점검을 통해 식품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추진된다.

검사는 식육가공업, 유가공업, 축산물보관업, 축산물판매업 등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식육·식육부산물 비위생적관리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영업자 및 종업원 건강진단 실시 여부 ▲자가 품질검사기준 준수 여부 ▲위생적 취급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축산물의 위생관리 규정을 위반한 업소는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하고, 경미한 사항을 위반한 업소는 현장 지도를 할 예정이다.

임승범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앞서 도내 축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 생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